세계일보

검색

日 대마도 신사 ‘한국인 출입금지’ 논란… “무단 흡연 못 참아”

입력 : 2024-06-07 20:21:24 수정 : 2024-06-07 20:21: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와타쓰미 신사 “많은 한국인 관광객 수용하고 통제하는 것 어렵다”
한국인으로 보이는 남성들이 경내 주차장에서 담배를 피우고 담배꽁초를 바닥에 버리고 바닥에 침을 뱉었다. 엑스

 

최근 일본 나가사키현 대마도에 있는 ‘와타쓰미 신사’가 한국인 관광객의 출입을 전면 금지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번 조치는 무단 흡연, 꽁초 쓰레기 투기, 폭언 등의 무분별한 행동이 계속되자 신사 측에서 내린 결정으로, 한국인 관광객들의 부적절한 행동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같은 행동은 분명 비판받아 마땅한 행동이나 한국인 전체를 대상으로 한 출입 금지 조치는 광범위한 외국인 차별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6일 FNN 보도에 따르면, 와타쓰미 신사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더욱이 일부는 제지하는 이들에게 화를 내며 삿대질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와타쓰미 신사는 일본 건국 신화와 관련된 10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곳으로, 대마도를 대표하는 유명한 관광지 중 하나이다. 

 

이와 같은 행동들은 신사와 주변 지역의 평화와 질서를 해치는 것으로, 담배꽁초가 신사 경내와 도로 곳곳에 버려져 있는 모습이 목격되었으며, 일부 관광객은 경내에서 노래하며 춤을 추는 등의 소란을 피웠다. 신사 측은 이러한 한국인 관광객들과의 갈등이 폭행 사건으로 이어지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한, 한국과 일본의 도로 체계가 반대인 점이 역주행이나 무단 주차와 같은 문제를 더욱 악화시킨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폐해가 지속됨에 따라 신사 측은 “한국인 출입 금지”라는 공지를 내걸었다. 신사 측은 작은 규모의 신사가 많은 한국인 관광객을 수용하고 통제하는 것이 어렵다며, 이러한 결정에 대해 단호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신사 측은 “앞으로 한국인 출입금지를 해제할 계획이 없다”고 명확히 했다. 신사 측은 신을 섬기며 이 장소를 지키겠다는 의연한 태도를 보이며, 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논란에도 자신들의 결정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러한 사태는 온라인상에서도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일부 현지 누리꾼들은 신사의 결정을 지지하는 반면, 다른 이들은 한국인 전체를 대상으로 한 출입 금지가 명백한 외국인 차별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는 단순히 몇몇의 부적절한 행동을 이유로 특정 국적의 사람들을 모두 일괄적으로 금지하는 것이 과연 정당한가에 대한 광범위한 사회적, 윤리적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