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가성평등지수 소폭 상승… 돌봄·의사결정서 남녀 격차 여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7 19:35:40 수정 : 2024-06-07 19:35: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2년 ‘국가성평등지수’가 직전 조사 대비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한 ‘독박 돌봄’ 등의 제약에 공공과 민간 부문 모두 여성이 의사 결정에 참여하는 비중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여성가족부는 ‘2022년도 국가성평등지수 측정결과’를 발표했다. 여가부는 양성평등기본법 제19조에 따라 국가성평등지수를 2010년부터 매년 조사해 공표하고 있다. 고용·소득·교육·돌봄·의사결정 등 7개 영역과 하위 23개 지표로 여성과 남성의 평등한 정도(남성 수준 대비 여성 수준)를 측정해 수치화한 값이다. 성비가 완전히 평등한 상태는 100점, 완전히 불평등한 상태는 0점이다. 

 

사진=연합뉴스

여가부는 2022년 국가성평등지수가 65.7점으로 전년(65.5점) 대비 0.2점 소폭 올랐다고 밝혔다. 교육(95.4점), 건강(92.4점), 양성평등의식(80점) 영역에서 성평등 수준이 높았다. 

 

그러나 돌봄(31.4점)과 의사결정(30.7점) 분야 점수는 30점대에 머무르며 남녀 불평등이 확인됐다. 

 

돌봄 영역에서 가사노동 시간은 30.7점, 육아휴직 사용 31.7점, 노인돌봄 분담 31.7점으로 측정됐다. 

 

가장 성평등지수가 낮았던 의사결정 영역은 전년(34.1점) 대비 3.4점 감소했다. 이 분야는 공직이나 기업의 고위층 성비를 따져 계산했다.

 

공공·민간 할 것 없이 의사결정 권한을 가진 고위직 여성 비중의 작다는 뜻인데, 그중에서도 장관 비율은 20점으로 가장 낮았다. 민간에서는 관리자 비율 점수가 22.5점을 기록했다. 

 

이 기간 여성 고용률 점수(76.7점→78.0점), 정규직 비율 점수(76.2점→77.8점) 모두 전년보다 개선돼 여성의 전체적인 사회·경제 활동 참여는 늘어났지만, 주요 의사결정에 여성이 참여하는 비율은 줄었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여성들은 출산·육아로 인해 경력 단절을 겪을 뿐 아니라, 유리 천장으로 인해 고위직 진출도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신영숙 여가부 차관은 “국가성평등지수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양성평등정책 시행계획 수립·추진 시 공공과 민간 영역에서의 성별대표성 제고, 일·생활 균형 등의 정책을 적극 반영하겠다”며 “모두가 차별 없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예림 기자 yea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