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태원 친동생 최재원 수석부회장, SK이노 지휘한다…“에너지·그린 성장전략 실행”

입력 : 2024-06-07 19:42:37 수정 : 2024-06-07 19:4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친동생인 최재원 SK온 수석부회장이 SK이노베이션 신임 수석부회장으로 결정됐다. 

 

SK온 수석부회장엔 유정준 SK미주대외협력총괄 부회장이 자리를 옮긴다. 

 

SK이노베이션은 오는 10일자로 최 수석부회장과 유 부회장을 선임했다고 7일 밝혔다.

 

유정준 신임 SK온 부회장. SK이노베이션 제공

이에 따라 최 수석부회장은 SK온 대표이사 수석부회장직을 사임하고, SK이노베이션 계열의 에너지·그린 사업 전반에 대한 지정학적 리스크 대응과 글로벌 성장전략 실행을 추진하게 된다. 

 

SK그룹 전반의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이 이뤄지는 가운데 이번 인사는 SK그룹이 통상 연말에 정기 인사를 해 오던 점을 감안하면 다소 이례적이다.

 

앞서 지난달에도 SK에코플랜트의 박경일 사장이 사임하고, 그 자리에 김형근 SK E&S 재무부문장이 임명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 측은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 환경에서 실기하지 않기 위해 미래 사업 전반을 챙기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SK그룹 에너지 분야를 대표하는 중간지주회사로 SK에너지, SK지오센트릭, SK온, SK엔무브, SK인천석유화학,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SK아이이테크놀로지, SK어스온, SK엔텀 등 9개 사업 자회사를 가지고 있다.

 

특히 최 수석부회장은 그동안 맡고 있던 SK그룹 수석부회장과 SK E&S 수석부회장을 계속 겸임하는 만큼, 그룹 내 미래 에너지 사업의 통합 시너지를 도모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 수석부회장은 1994년 SKC에 입사해 SK텔레콤, SK E&S, SK가스, SK주식회사 등 SK그룹의 주요 계열사를 거쳐 2010년부터 SK그룹 수석부회장으로서 미래 에너지 사업을 지휘해왔다.

 

2021년에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을 물적 분할해 설립된 SK온의 대표이사 수석부회장으로 선임돼 SK온을 글로벌 배터리 기업으로 성장시킨 바 있다.

 

유정준 신임 SK온 부회장은 이석희 사장과 함께 SK온의 최대 시장인 미국을 비롯해 글로벌 사업 확대 및 신규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 부회장은 1998년 SK그룹에 합류해 SK루브리컨츠 대표이사, SK G&G(글로벌미래성장동력발굴) 추진단장 사장, SK E&S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2022년부터 SK그룹의 북미 사업을 총괄해왔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