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더랜드’ 수지 “연기하며 감정 표현할 때 짜릿해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8 07:48:33 수정 : 2024-06-08 07:48: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태용 감독님이 현장에서 그런 말씀을 많이 했어요. 인간이랑 소통이 더 어렵다. 연기하면서 그 말을 많이 생각하며 했어요.”

 

5일 개봉한 ‘원더랜드’에서 수지는 혼수상태로 누워있는 연인 태주(박보검)를 둔 정인을 연기한다. 원더랜드는 숨지거나 비슷한 상태에 있는 사람을 인공지능(AI)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다. 영화 속 정인은 태주가 담긴 영상과 기억을 토대로 원더랜드에서 AI태주를 만들어 일상의 외로움을 견디고 있다. 그러던 중 현실의 태주가 기적적으로 병상에서 깨어나면서 혼란을 겪는다.

 

영화 개봉 전인 4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만난 수지는 이에 대해 “AI태주는 내가 듣고 싶은 말, 나한테 딱 맞는 상황을 다 제공해주니 정인이 공허함이나 외로움을 느낄 새가 없는데, 똑같은 태주인데 (현실의) 인간은 나를 너무 힘들게 하고 대화도 안 통하는 것 같고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 싶었을 것”이라며 “이런 게 우리 삶과 비슷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I태주와 현실 태주를 대하는 정인의 차이가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제공

수지는 이 작품에 많은 애정을 갖고 있다. “작업하면서 행복한 마음으로 했고 정인이란 캐릭터에 많이 이입해서 애정을 갖고 촬영했다”고 한다. 촬영 전 대본을 보고 ‘원더랜드 신청서’도 직접 작성해봤다.

 

“AI태주는 우주에 가 있고 원래 다정한 사람이었을 것 같았어요. AI태주가 정인이를 왜 챙겨줄까, 정인이는 덤벙거리는 애일 수 있겠다. 이렇게 우리끼리 있었을 법한 사소한 이야기를 상상했어요. 이를 ‘원더랜드’ 가입 인터뷰로 찍어보면 어떨까 해서 찍기도 했어요. ‘우리 태주는요’ 하면서 찍으니까 연기할 때 이 기억들이 쌓여서 도움이 되더라고요.”

 

연기의 결을 풍성하게 하기 위해 수지와 박보검은 정인과 태주의 행복했던 과거를 사진을 찍으며 쌓아갔다. 수지는 “촬영장에 옷 여러 벌 가져와서 학교 사진도 찍고 컨셉 아이디어도 내고 밥 먹을 때도 일단 다 사진으로 남겨놓자는 마음으로 사진을 찍었다”고 했다.

 

“원래 촬영장에 ‘추리닝’에 ‘생얼’로 가야하는데 (사진을 찍으려면) 옷을 챙기고 예쁘게 하고 가야할 것만 같고 쉴 때도 쉬는 것 같지 않았어요. 그래도 (지금은) 이렇게 만들어낸 걸 보면 뿌듯하고 잘한 것 같아요.”

 

‘원더랜드’를 본 이들은 ‘나라면 사랑하는 이의 기억을 모아 AI로 만들까’ 한번쯤 생각하게 된다. 수지는 “저는 할 것 같다”며 “제가 힘들어질 걸 몰라서가 아니라 그 힘듬을 나중에 감당하게 될 시간이 오더라도 그건 뒤의 내가 감당하면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일단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반대로 ‘AI수지’는 만들지 않아줬으면 하고 바랐다. 그는 “제 좋은 모습으로만 완벽하게 AI를 만들고 싶지만, 전 안 만들었으면 좋겠다. 나를 만들지 말라고 쓰고 갈 것 같다”고 말했다. 대중은 10대 시절부터의 수지를 기억하고 있다. 이 모습만으로도 AI를 만들 수 있겠지만 그는 “만약 (그렇게) AI수지를 만들면 계속 웃고 있을 것 같다”며 “제게 너무 많은 모습들이 있는데 그걸 다 보여주거나 (외부에서) 알 수도 없을테니 AI수지가 나오면 좀 무서울 것 같다”고 했다.

 

수지는 걸그룹 미쓰에이로 데뷔했다가 2011년부터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 몇 년 새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 넷플릭스 시리즈 ‘이두나’ 등으로 훌쩍 성장한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수지는 연기에 대해 “감정을 표현할 때 짜릿함이 있다”고 말했다.

 

“전 감정이 좀 무딘 사람 같거든요. 느끼는 것도 오래 걸리고 표현하는 데도 시간이 걸리는 사람이라고, 지금에서야 생각이 들더라고요. 워낙 감정들을 표현하는 게 습관이 안 돼서 누군가에게 내 감정을 내비치는 거 자체가 어색했던 것 같아요. 연기를 하다보니 여러 감정을 표현하는 데서 짜릿함이 올 때가 있어요. 연기로 잘 표현하기 위해 (평소) 모든 감정을 잘 느끼려 하니 성격도 달라지고. 그런 감정을 표현할 때 짜릿함이 있어요.”

 

수지는 “정인을 연기할 때 소리 지르는 장면이 있는데 되게 짜릿했다”고 전했다. 그는 “정인이가 계속 감정이 쌓였음에도 태주에게 뭐라고 할 수도 없고 아기처럼 챙겨야 하는 상황에서 갑자기 탁 터지는 장면이 있다”며 “정인이의 혼란스럽고 답답한 마음을 그렇게나마 표현할 수 있어서 순간적으로 짜릿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배우로서 자신의 다양한 얼굴을 찾는 걸 좋아한다. “각각 다른 캐릭터를 맡을 때 다른 얼굴이 보였으면 좋겠다”고 한다. 4년전 촬영한 ‘원더랜드’를 보면서도 시간이 흐른만큼 자신의 눈빛이나 표정 쓰는 법이 달라졌음을 느낀다. 그렇기에 “막연하게 조금 나이가 들었을 때 내 얼굴이 어떤 인상으로 변해 있을까 궁금하고, 변한 얼굴이 어떤 작품, 캐릭터를 만났을 때 보여질까 기대감이 있다”고 말했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