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주리 순국선열’ 김흥열 지사 일가 6명, 105년 만에 국립묘지로 모신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8 05:37:40 수정 : 2024-06-08 05:37: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919년 경기도 화성에서 만세운동을 주도한 뒤 화성 고주리에서 일제에 의해 순국한 독립유공자 김흥열 지사 일가 6위의 유해를 순국 105년 만에 국립묘지로 이장된다.

 

7일 국가보훈부에 따르면 국립묘지 이장 순국선열은 김흥열 지사를 비롯해 동생 김성열, 김세열, 그리고 조카 김흥복, 김주남, 김주업 지사 등 6위(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로, 모두 천도교인들이다. 김흥열 지사는 1919년 4월5일 향남면 발안 장날을 이용해 안상용, 안진순, 안봉순, 김덕용, 강태성 등과 독립만세시위를 주도한 인물이다. 동생과 조카 등 온 가족이 만세운동에 참여했다.

1919년 경기도 화성에서 만세운동에 참여하고 일제에 살해돼 순국한 독립유공자들이 105년 만에 국립묘지에 묻힌다. 국가보훈부는 김흥열 지사 일가 순국선열 6위의 유해를 대전현충원으로 이장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현재의 고주리 순국선열 묘역. 국가보훈부 제공

당시 만세운동에는 1000여 명이 참여했으며, 일본 경찰과 충돌하는 과정에서 일본인 순사부장이 돌에 맞아 사망한 것을 계기로 일본 경찰과 헌병대가 대량으로 증파된 후 보복적으로 만세운동에 참여했던 군중을 닥치는 대로 체포하고 연행하여 고문을 가했다.

 

그해 4월15일에는 일본군경이 제암리 교회에서 23명을 몰살한 후 고주리로 이동해 당시 김주업의 결혼식을 위해 모였던 김흥열 등 일가족 6명을 칼로 죽이고 시체를 불태웠다. 이는 ‘제암리·고주리 학살사건’으로 불린다.

 

고주리 주민들은 불태워진 김흥열 일가 6위의 유해를 수습해 현재 위치한 팔탄면 공설묘지에 안장했으며, 그간 유족과 천도교 교인들이 중심이 되어 매년 4월15일 추모제를 거행해 왔다. 정부는 김흥열 일가 6위에 대해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보훈부는 이날 묘소를 개장해 유골을 수습하고 화장한 뒤 오는 8∼9일 화성시 독립운동기념관에 추모 제단을 설치해 시민들이 추모할 수 있도록 하고, 10일 대전현충원 제7묘역에 안장할 예정이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