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정부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한국 정부와 정중히 논의할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7 16:17:46 수정 : 2024-06-07 17:04: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정부는 7일 유네스코 자문기구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니가타현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와 관련해 ‘강제노역을 설명하라’고 권고한 데 대해 다음달 등재를 목표로 “한국 정부와 성실하고 부단하게 정중히 논의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도광산을 2차 세계대전 중 강제노동의 현장이라고 주장하는 한국 정부와 어떻게 조율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실현을 위해 한국과 성실하게 논의해 오고 있다”며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정부는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이코모스)의 권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7월 (인도에서 열리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실현을 위해 무엇이 가장 효과적인가 하는 관점에서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연합뉴스

이코모스는 전날 사도광산 등재에 대해 보류를 권고했다. 보류는 미비한 부분에 대해 추가 자료 제출 등 설명을 요구하는 것으로 자료를 보완하면 당해 또는 다음 연도에 열리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다. 이코모스의 권고는 등재 여부에 결정적 역할을 한다. 이코모스는 “광업 채굴이 이뤄졌던 모든 시기를 통한 추천 자산에 관한 전체 역사를 현장 레벨에서 포괄적으로 다루는 설명·전시전략을 책정해 시설과 설비 등을 갖추라”고 주문했다.

 

한국 정부는 사도광산의 대상 기간을 에도시기인 16∼19세기 중반으로 한정해 조선인 강제노역을 의도적으로 배제하려는 일본 정부의 움직임을 비판해 왔다. 이코모스의 권고는 한국 측 주장을 받아들여 사도광산의 전체 역사를 반영하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은 사도광산에서의 강제노역 사실 적시를 둘러싸고 한·일 정부의 외교전이 예상된다는 한국 언론 보도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한국과 대화 상황은 외교상 논의이므로 자세히 밝히는 것은 삼가겠다”며 “(한국과) 계속해서 성실하고 부단하게 정중한 논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도광산 등재를 추진해 온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보류 권고에 실망감을 표시하면서도 “세계유산위원회의 심사결과를 지켜보겠다”는 등재에 대한 기대를 꺾지 않았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