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콩 축구경기 中국가 연주 때 등돌렸다고 체포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07 19:13:14 수정 : 2024-06-07 19:13: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녀 3명, 경찰에 체포돼…"유죄 선고되면 최장 징역 3년 처할 수도"

홍콩에서 열린 2026 월드컵 축구 아시아 예선전에서 중국 국가(國歌)가 연주될 때 등을 돌린 혐의로 3명이 체포됐다.

7일 홍콩프리프레스(HKFP) 등에 따르면 전날 밤 홍콩 경찰은 국가(國歌)법 위반 혐의로 18∼31세 남녀 3명을 체포했다.

이들은 홍콩 스타디움에서 열린 홍콩-이란 경기에 앞서 중국 국가가 연주될 때 등을 돌려 국가 모독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현장에는 사복 경찰관들이 배치돼 관중석을 촬영하고 있었다.

체포된 이들은 이날 오전 보석 석방됐고 오는 12일 경찰에 출두해야 한다.

홍콩 경찰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경찰은 공개적, 고의로 국가를 모독하는 누구라도 범죄를 저지르는 것임을 강조한다"며 "유죄가 선고될 경우 그들은 최대 5만홍콩달러(약 880만원)의 벌금과 3년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의 특별행정구인 홍콩의 국가는 중국 국가인 '의용군 행진곡'이다.

중국 정부가 2020년 6월 홍콩국가보안법을 제정한 이후 그해 9월 홍콩 입법회(의회)에서는 국기법·국가휘장법, 국가법 개정안이 통과됐다.

2019년 홍콩에서 반정부 시위가 반년 넘게 이어지면서 축구장 등 공공장소에서 '의용군 행진곡'이 울려 퍼질 때 많은 시민이 야유를 퍼붓고 중국 국기를 훼손하는 등 반중 정서를 표출하자 홍콩은 해당 법들을 제정해 대응에 나섰다.

홍콩 정부는 한발 더 나아가 반정부 시위대가 '홍콩의 국가'로 칭하며 널리 퍼뜨린 노래인 '글로리 투 홍콩'을 금지했다.

구글 등에서 '홍콩 국가'를 검색하면 '의용군 행진곡' 대신 '글로리 투 홍콩'이 상단에 뜨고, 몇몇 국제 스포츠 대회에서도 홍콩 국가로 '글로리 투 홍콩'이 잘못 연주되자 아예 해당 곡을 금지해버린 것이다.

홍콩 독립을 지지하는 내용의 '글로리 투 홍콩'에는 시위대의 대표 구호인 '광복홍콩, 시대혁명'(光復香港時代革命)이 포함돼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