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충북대 의대 교수들, 수업 거부 학생 F 학점 처리키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7 14:47:20 수정 : 2024-06-07 14:47: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북대학교가 유급방지책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의과대학 교수들이 수업에 나오지 않고 있는 학생에게 F 학점을 주기로 했다.

 

충북대병원∙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의대 교수 131명을 대상으로 '이번 학기 학사관리를 원칙대로 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설문을 한 결과 응답자 88명 가운데 84명(95%)이 '그렇다'고 답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4월 29일 충북대병원 의과대학 교수와 학생들이 대학 측의 의대 정원 회의가 있는 대학 본부로 향하고 있다. 윤교근 기자

또 2학기 학생들의 휴학계 승인을 촉구했다.

 

최중국 의대 교수협의회장은 "이달 중하순에 시험을 한꺼번에 치르고 수업일수가 미달하는 학생도 F 학점 처리할 것"이라며 "오는 11일 총장을 만나 집단 유급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전달하고 2학기에는 같은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학생들의 휴학계를 승인해줘야 한다고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충북대 의대 의예과·본과 학생 300여명 중 80% 이상이 휴학계를 제출하고 수업에 나오지 않는다.

 

학칙상 본과 학생들은 수업일수의 4분의 1 이상 결석할 시 올해 말 유급이다.

 

학교 측은 집단 유급을 막기 위한 방편으로 의대생들의 수업을 비대면 동영상 강의로 전환하고 오는 8월 31일까지 수업을 들으면 출석이 인정되도록 했다.

 

대학 측은 "시험을 시행하고 학점을 부여하는 권한은 교수들에게 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이를 막을 방법은 없다"며 "다만 1학기와 2학기를 통합해 수업 기간을 최대한 늘리거나 F 학점이 나온 과목을 2학기에도 개설해 만회할 기회를 주는 등 실무 차원에서 유급방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주 금요일 교수들이 개별적으로 병원 외래 진료를 휴진하는 설문에서는 과반수의 교수가 휴진 방침을 철회하자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비대위 관계자는 "병원이 무급 휴가를 시행하는 등 경영 상황이 악화한 것을 교수들 역시 우려한 결과로 보인다"며 "서울대 의대의 전면 휴진 여파와 의협의 총파업 찬반 투표 결과를 고려해 다음 주 초 임시총회를 열고 휴진 지속 여부를 논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주=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