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상목 “2024년 2조8000억원 규모 신규 벤처펀드 조성…하반기 지원방안 발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7 13:30:43 수정 : 2024-06-07 13:30: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가 올해 하반기 ‘벤처생태계 지원방안’을 마련해 발표한다. 

 

기획재정부는 최상목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벤처단체협의회 주요 협회장을 만나 최근 벤처업계 동향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향후 정책방향을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벤처업계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최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금년 모태펀드를 통해 2조800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신속히 조성하는 등 벤처기업의 자금조달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면서 “특히 올해 8000억원 규모로 조성하는 스타트업 코리아 펀드를 통해 1000억원 이상의 세컨더리 전용 펀드를 조성해 회수시장 활성화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이어 “수도권과 비교해 여전히 큰 격차를 보이는 지역의 창업 생태계 자생력을 높일 계획”이라며 “2026년까지 1조원 규모의 지역 전용 벤처펀드를 조성하고 있으며, 지역 소재 투자(VC), 보육(AC) 전문기업의 펀드 결성을 지원하고, 모태펀드 위탁 운용사 선정시 지역 소재 VC·AC에 대한 평가 가점 확대 등을 통해 실적·경력쌓기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또 “기술보증기금과 신용정보원이 보유한 기업 기술평가정보 및 재무정보 등의 개방을 통해 VC 등 민간 투자기관이 투자처 발굴에 활용해 벤처기업의 투자 확대를 유도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최 부총리는 “정부는 금년 하반기 중 벤처생태계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성상엽 벤처기업협회장 등 관계자들은 벤처기업 특성상 다른 업종과 같은 근로시간 규제 등을 적용하기 어려운 점을 언급했다. 아울러 신산업 혁신을 위한 규제개선과 개인정보 활용 확대를 건의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성 협회장 등은 “벤처기업의 우수인재 확보와 스케일업, 벤처펀드 지원 확대를 요청하면서 성장단계 기업의 회수 시장 활성화도 중요하다”면서 “민간투자연계형 연구개발(R&D) 및 해외진출 지원 확대도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세종=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