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러블리즈’ 정예인, “‘아육대’서 쪽지 주고 받는다”…, 이상형은?

입력 : 2024-06-07 10:36:59 수정 : 2024-06-07 10:36: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눈빛 교환 많이 한다”
“재치 있고 유머 감각이 맞는 사람”
'러블리즈' 정예인.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 방송화면 캡처

 

 

 그룹 러블리즈 출신의 정예인이 ‘아이돌 스타 육상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 연애 현장과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6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에는 정예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탁재훈은 “러블리즈가 끝난지 얼마 됐어요?”라고 묻자, 정예인은 “러블리즈는 끝나지 않았어요”라고 했다. 이윽고 탁재훈이 “본인이 러블리즈에서 끝난 지 얼마나 됐어요?”라고 심술 궂게 물어 많은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탁재훈이 “아육대에서 눈빛 교환을 많이 한다던데”라며 “플러팅도 많이 하고 당한다던데”라고 말하자 정예인은 “아육대서 나오는 열애설에 대해 "나는 그렇게 다가오시는 분들이 없었다. 멤버들도 서로 그런 이야기까진 안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탁재훈이 “눈 딱 보면 알지 않냐”라고 말했고 신규진이 “깃발 세워놓고 다 뭉쳐있지 않냐”라고 덧붙여 정예인이 당황하게 하였다.

 

 이에 정예인은 "쪽지 이런 걸 주고받는 거 같긴 한데 우리끼리는 연애하지 말자고 했다. 이제는 다들 나이가 있으니 빨리 만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탁재훈이 “뭐 좋은 사람 좀 있어요?”라고 묻자 정예인은 “저한테 좋은 사람은 아직 못 찾았어요”라며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일은 “유머 감각이 나랑 맞는 사람”, “마음이 넓어 잔잔한 사람”이고 “외모는 보지 않아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신규진이 “외모 안 본다면서 왜 나를 한번 훑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정예인은 2014년 러블리즈의 막내로 데뷔하여 현재는 뮤지컬, 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솔로로 활동하고 있다.


고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jolichio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