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특검 주장하다니 한심”…김정숙 여사 '블라우스 논란' 반박

입력 : 2024-06-07 07:30:43 수정 : 2024-06-07 07:46: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난받을 일이 아니라 잘한 일”
“상대 국민들의 호감 이끌어내고자 일종 의상외교”

문재인 전 대통령은 6일 김정숙 여사가 대통령기록물을 훼손·무단반출했다는 여권 주장에 ‘의상외교’라고 반박하며 “비난받을 일이 아니라 잘한 일 아니냐”고 맞받아쳤다.

 

지난 2018년 11월5일 인도를 방문한 당시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뉴델리 총리 관저에서 모디 총리와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에는 국민의힘 모 의원이 제 아내가 2018년 11월 인도 방문 때 입었던 블라우스가 대통령기록물법을 위반한 중대사안이라며 특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김 여사가 해당 블라우스를 착용했던 당시 언론 보도를 공유하며 “아내는 해당 블라우스를 인도 대통령 부인과의 오찬, 인도 외무장관과의 환담, 인도 스타트업 기업이 시연한 학생들의 IT 기술기반 수업 참관 등 여러 공식행사에서 착용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아내는 인도 대통령 부인에게 ‘여사께서 선물로 보내주신 사리 중 하나로 블라우스를 만들어봤다’고 설명하고 ‘한국과 인도의 번영을 위해 만든 건데, 귀하게 잘 입겠다’고 말했다고 당시 보도됐다”고 부연했다.

 

그는 “아내는 2018년 7월의 인도 방문 때 인도 대통령 부인으로부터 사리를 선물 받았는데 그중 한 세트를 블라우스로 만들어 입었다는 것”이라며 “제가 모디 총리에게서 선물 받은 조끼 같은 인도의 전통의상을 입었듯이, 아내 역시 상대 국민들의 호감을 이끌어내고자 일종의 의상외교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022년 5월9일 오후 청와대 본관을 걸어 나오며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또 “해당 의원은 제 아내가 2018년 7월 당시 선물 받은 사리 13세트 중 블라우스를 만든 사리 외에는 모두 대통령 기록물로 보관 중인 사실을 확인했다고 한다”며 “그렇다면 당시 청와대가 사리 세트 선물들을 개인 소유물처럼 분별 없이 처리한 것이 아니라 대통령 기록물 여부를 분별하여 처리했음을 알 수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사리 1세트로 만든 블라우스는 외교를 위한 좋은 목적으로 사용됐다. 이것이 비난받을 일이냐. 잘한 일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더군다나 6년이 지난 일을 이렇게 비난하며 특검을 주장하다니 한심하지 않냐”며 “제발 좀 품격 있는 정치를 하자”고 일갈했다.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김 여사가 착용한 블라우스가 현재 대통령기록관 보관 목록에서 제외됐다며 김 여사가 대통령기록물을 훼손하고 무단 반출했다고 주장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