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남구 의료관광 외국인 2023년 18만명 ‘역대 최다’

입력 : 2024-06-07 02:35:46 수정 : 2024-06-07 02:3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년比 3배 ↑… 日·中 환자 55% 달해

지난해 의료관광으로 서울 강남구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18만명을 돌파하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강남구에 따르면 지난해 의료관광을 위해 구를 방문한 외래관광객은 18만5559명으로 전년 대비 3배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관광객 13만1808명도 크게 넘어선 숫자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했던 2021년 의료관광객이 2만3700여명에 그쳤던 것에서 크게 반등했다.

강남구 의료관광객 비중은 전국 의료관광객(60만5768명)의 30.6%, 서울시 전체 의료관광객(47만3340명)의 39.2%에 달했다.

진료과별로는 ‘뷰티’ 영역인 피부과(48.2%), 성형외과(22.7%)에 외국인 환자가 특히 몰렸고 이어 내과(10.5%), 건강검진(5.2%)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일본 7만1425명(38.5%)과 중국 3만1336명(16.9%) 환자가 10만여명으로 전체의 55.4%에 달했고, 이어 미국 2만284명(12%)이 뒤를 이었다.

구 관계자는 “몽골과 베트남 등지에서 의료관광 설명회와 박람회에 참가하는 등 현지 공략에 힘쓰고 있다”며 “지난해 3월부터는 해외 의료관광객에게 공항 픽업과 샌딩, 통역서비스를 제공해 호평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규희 기자 l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