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현충일 국가유공자 초청 오찬…"최고의 예우로 보답"

입력 : 2024-06-06 15:29:29 수정 : 2024-06-06 16:46: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 영빈관서 직접 유공자 영접

윤석열 대통령은 현충일인 6일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찬 장소인 청와대 영빈관에 먼저 도착해 국군 의장대가 도열한 가운데 참석자들을 직접 영접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찬에 참석한 유공자들을 한 명 한 명 거명하며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우리 사회가 최고의 예우로 보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름도 군번도 없이 고귀한 청춘을 국가에 바친 분들이 계시기 때문에 지금의 자유 대한민국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늘 잊지 말아야 한다"며 "국가를 위해 헌신한 영웅과 그 유족들을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국가의 마땅한 책무이고, 우리의 정체성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안전한 일상을 영유할 수 있도록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있는 군인, 경찰, 소방관 등 제복 근무자들의 노고도 잊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오찬에는 6·25 전쟁 당시 학도병으로 참전했던 박동군, 박차생 참전 용사와 최근 유해가 발굴된 고 전병섭 하사의 조카 전춘자 씨가 특별 초청 대상자로 참석했다.

 

3형제 중 장남인 고 전병섭 하사는 동생들과 다 같이 6·25 전쟁에 참전했다가 전사했으며, 전춘자씨의 아버지인 고 전병철 일등 중사만 생환했다가 형의 유해가 발굴되기 전인 2014년 사망했다고 한다.

 

제2연평해전 참전 용사인 황창규 원사, 연평도 포격전에 참전했던 정경식 준위 등 서해 수호 장병 대표와 군 복무 중 순직한 고 전새한 이병의 유족, 임무 도중 순직한 고 장용훈 경장·고 허승민 소방위의 자녀 등 유족들도 함께 자리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순직 군인 고 권의준 소령의 딸인 소프라노 권소라 씨는 오찬 기념 공연을 했다.

 

오찬 테이블에는 '대한민국을 지켜낸 당신의 희생을 기억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각 참석자의 성명을 자수로 새겨넣은 린넨 냅킨이 자리마다 놓였다.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의 냅킨에 일일이 사인을 해주며 인사했고, 보훈 가족 자녀들과는 파인애플 주스로 건배를 나누기도 했다.

 

현충일 추념식에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했던 부인 김건희 여사는 국가유공자 초청 오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