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충일에 '욱일기' 걸린 아파트…5월엔 일장기 걸렸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6 14:51:36 수정 : 2024-06-06 15:5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충일인 6일 부산의 한 주상복합아파트에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가 내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오전부터 부산 수영구의 한 주상복합아파트 고층 창문에 욱일기가 걸렸다.

현충일에 욱일기를 내건 부산의 한 주상복합아파트 모습. 사진=인터넷커뮤니티 캡처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이 건물의 욱일기 사진이 게시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산 남천동 아파트에 욱일기(전범기) 게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주상복합건물 고층 창문에 욱일기 2개가 내걸려 있는 사진이 포함됐다. 작성자는 “오늘 현충일이다. 그런데 2주 전으로 시간을 되돌려보면, 지난달 18일에 거의 같은 장소에서 일장기를 걸었던 사건이 있었다”고 했다.

지난달 욱일기를 내건 한 주상복합건물에 일장기가 걸려 있다. 사진=인터넷커뮤니티 캡처

해당 게시글에는 “일장기도 아니고, 욱일기는 국적과 상관없이 일부러 저러는 것이다”, “일본사람이라도 전범기를 다는 것이 문제다”, “불 화살로 쏴서 태우고 싶다”는 등의 댓글이 달렸다. 일장기와 욱일기를 내건 입주민은 일본인이 아닌 한국인으로 알려졌다.

 

주상복합건물 관리사무소는 난감해하고 있다. 지난 달부터 주변 민원 때문에 관계기관 등에 문의했지만, 입주민의 행위를 제재할 별다른 방법이 없었다고 사무소 측은 전했다. 앞서 지난해 3·1절에도 세종시의 한 아파트 베란다에 일장기가 걸려 논란이 일었다.


부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