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은 “2018~2022년 가계 소득분위 간 소득·소비 점유율 격차 줄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6 11:36:19 수정 : 2024-06-06 11:36: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18~2022년 가계 소득분위 상·하위 간 소득 점유율 격차가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전 세계 대유행) 기간 동안 정부의 지원금이 늘면서 저소득 가계의 소득이 늘어난 덕분이다. 이 기간 고소득 가계는 오락, 스포츠 등 비필수재 소비를 줄였다.

 

한국은행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가계분배계정’ 통계를 지난 5일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가계분배계정 통계에 따르면 2018∼2022년 국민총소득(총본원소득·GNI)의 가계 소득 분위별 점유율 추이는 일정하지 않았다. 다만 코로나19 기간인 2020년 이후 소득 하위 60%인 1~3분위의 점유율은 대체로 상승했고, 나머지 4~5분위는 하락했다. GNI는 가계가 생산에 참여하거나 생산에 필요한 자산을 소유함으로써 얻은 소득이다.

 

분위별로 점유율을 살펴보면 먼저 하위 20%인 1분위는 2020년 5.5%, 2021년 5.6%, 2022년 6.8% 등으로 상승했고, 2분위(소득 하위 20∼40%)는 같은 기간 10.3%, 10.8%, 11.7% 등으로, 3분위(〃 〃 40∼60%)는 15.5%, 15.5%, 16.0% 등으로 높아졌다. 반대로 상위 20∼40%인 4분위는 23.6%, 23.0%, 22.7% 등으로, 상위 20%인 5분위는 45.0%, 45.1%, 42.8% 등으로 각각이 하락했다.

 

가계 구매력을 가늠해볼 수 있는 소득 지표인 총처분가능소득의 소득분위별 점유율도 마찬가지였다.

 

1분위는 2018년 6.6%, 2019년 6.5%, 2020년 7.2%, 2021년 7.3%, 2022년 7.6% 등으로 올랐지만 같은 기간 5분위는 40.7%, 40.3%, 38.9%, 38.9%, 38.0% 등으로 떨어졌다.

사진=연합뉴스

한은 관계자는 “2018년 소득 1~2분위 가계는 정부로부터 기초연금 등 사회 수혜금을 받으면서 총처분가능소득 점유율이 상승했다”며 “5분위는 소득세 등 경상세 납부 등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이는 가구 단위 합산 결과로 개인 간 후생 비교나 불평등 지표로 활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가계 분위별 소득·소비·저축 통계인 가계분배계정 자료가 발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은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이드라인에 따라 실험적으로 이번 통계를 작성했으며 해마다 작성할 계획이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