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림픽 앞두고 파리 노숙인 1만2500명 쫓겨났다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6-06 14:34:15 수정 : 2024-06-06 14:3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는 7월 파리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노숙인 수천 명이 파리와 그 인근 지역에서 쫓겨난 것으로 전해졌다.

 

3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은 현지 활동가들을 인용해 노숙인 수천 명이 정화 작업의 일부로 파리에서 쫓겨났으며 이 중에는 망명 신청자나 어린이 등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고 보도했다.

 

파리 올림픽 개최의 사회적 영향에 대한 경고 활동을 하는 단체들의 연합인 ‘메달의 뒷면’은 "정부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여기는 사람을 파리에서 모두 내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경찰이 성노동자와 마약 중독자도 단속하고 있으며, 그 결과 이들이 필수 의료 서비스와 지원 등을 받을 수 있는 일상적 네트워크에서 소외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단체 설명에 따르면 지난해 4월부터 파리와 인근 지역에서 텐트촌 해체와 추방 작업이 강화돼 지난 13개월 동안 추방된 인원만 1만2500여명에 달한다.

 

단체 관계자는 프랑스 당국이 파리 올림픽 때 돋보이려고 가장 위태로운 사람들을 상대로 ‘사회적 정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비판하며 노숙인에게 장기적 해결책을 제공하기 위해 수도권인 일드프랑스 지역에 7000채를 비롯해 프랑스 전체에 최소 2만 채의 집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에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파리 거리에 수년째 살고 있는 약 3600명에게 거처를 제공하기 위한 계획을 정부에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긴급 거주지 1000여곳을 공급하겠다는 파리시의 계획은 아직 정부 승인을 받지 못한 상태다.

 

올림픽을 담당하는 피에르 라바단 파리 부시장 또한 지난 4월 기자회견에서 “문제는 올림픽이 아닌 파리 거리에 살고 있는 노숙인의 수”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외에도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4월 올림픽 개막 약 100일을 앞두고 파리 외곽 도시 비트리 쉬르 센에 한 방치된 건물에서 거주하던 450명은 진압 장비를 갖춘 경찰의 퇴거 요청에 거처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