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밀양 성폭행’ 피해자 지원단체 “가해자 공개 동의한 바 없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6 06:00:00 수정 : 2024-06-05 23:3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 유튜버가 2004년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들을 잇달아 공개하면서 피해자 가족에게 허락받았다고 밝힌 데 대해 피해자 지원 단체가 “피해자와 가족은 가해자 공개에 동의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 캡쳐

밀양 성폭행 사건 피해자 지원단체인 한국성폭력상담소는 5일 “피해자 측은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가 밀양 집단 성폭력 사건에 대해 첫 영상을 게시하기 전까지 해당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고 사전 동의를 질문받은 바도 없다”고 말했다.

 

해당 유튜브 채널은 이날 “피해자 가족 측과 메일로 대화 나눴고 (가해자) 44명 모두 공개하는 쪽으로 결론이 난 상태”라고 공지했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이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피해자 측은 영상이 업로드된 후 6월3일 영상 삭제 요청을 했고 44명 모두 공개하는 방향에 동의한 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공지에 대해 삭제·수정을 재차 요청했다고 밝히며 “피해자의 일상 회복, 피해자의 의사 존중과 거리가 먼 일방적 영상 업로드와 조회 수 경주에 당황스러움과 우려를 표한다”고 전했다.

 

채널 운영자는 유튜브에 공지한 게시글을 이날 수정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피해자 가족 측과 직접 메일로 대화를 나눴다’는 내용은 삭제됐고, “‘피해자에게 허락을 구했냐’라는 질문에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맞다”는 내용으로 게시글을 고쳤다.


이정한 기자 h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