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재인 "아내, 등 떠밀 듯 간 것… 인도 측 어떻게 생각하겠나 민망하고 한심"

입력 : 2024-06-05 21:49:30 수정 : 2024-06-06 01:24: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전 대통령은 2018년 11월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을 둘러싼 국민의힘의 공세를 두고 5일 ‘치졸한 시비’라며 직접 반박에 나섰다. ‘호화 기내식’ 논란에는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일축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뉴시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최근의 논란에 대해 국정을 안다면 있을 수 없는 치졸한 시비여서 그러다 말겠거니 했지만, 점입가경으로 논란이 커지는 것을 보면서 가만히 있을 수가 없어 몇 가지 기본적 사실을 밝힌다”며 글을 올렸다. 이날 반박은 여당이 “셀프 초청, 혈세 관광, 버킷리스트 외유”라며 소위 ‘김정숙 특검법’을 발의한 지 이틀 만이다.

 

문 전 대통령은 순방 비용과 관련해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 경비는 소관 부처가 예산을 편성하고 집행하며, 청와대는 일절 관여하지 않는다”며 “예산이나 경비에 의문이 있다면 소관 부처에 물어볼 일”이라고 지적했다.

 

문 전 대통령은 기내식 비용에 대해 “해외순방 시 전용기 기내식은 일반 여객기와 마찬가지로 세트로 제공된다”며 “제공되는 세트 음식 외에 더 고급의 음식을 주문할 수도, 먹을 수도 없다. 초호화 기내식이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했다.

 

이어 “한식 세트냐 양식 세트냐, 밥이냐 빵이냐 정도의 선택의 여지밖에 없이 제공되는 기내식을 먹었을 뿐인 사람에게 기내식 총경비가 많아 보이니 ‘너 초호화 기내식 먹었지’라며 들이대는 것은 도대체 무슨 경우냐”고 반문했다.

 

문 전 대통령은 “아내의 인도 순방은 아내가 원한 것이 아니다”라며 ‘셀프 초청’ 의혹도 반박했다.

 

그는 “세상에 어느 아내가 외교나 외국인을 만나는 일에 익숙하지도 않은 터에 멀고 먼 낯선 나라, 낯선 지역의 낯선 행사에 주빈으로 참석해 축사까지 해야 하는 일정을 대통령인 남편 없이 혼자서 수행하고 싶겠나”라고 꼬집었다.

 

모디 인도 총리의 공식 초청으로 인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인도 우타르프라데시 주 아그라의 타지마할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전 대통령은 소위 ‘버킷 리스트’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아내의 인도 순방은 아내가 원한 것이 아니다”며 “세상에 어느 아내가 외교나 외국인을 만나는 일에 익숙하지도 않은 터에 멀고 먼 낯선 나라 낯선 지역의 낯선 행사에 주빈으로 참석해 군중 앞에서 축사까지 해야 하는 일정을 대통령인 남편 없이 혼자서 수행하고 싶겠느냐”고 했다.

 

이어 “인도 측 요청에도 불구, 내가 갈 형편이 안 돼 일단 문체부 장관이 가는 것으로 결정해뒀지만, 인도 측에서 지속해 나의 방문을 희망하니 한-인도 관계의 발전을 위해 아내라도 대신 가는 것이 좋겠다는 외교 당국의 거듭된 건의에 따라 인도 측과 협의한 후 나를 비롯한 여러 사람이 아내를 설득해 등 떠밀 듯이 가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성의를 다했던 인도 측은 또 어떻게 생각하겠나. 참 민망하고 한심한 일”이라고 쏘아붙였다.

 

문 전 대통령은 ‘내가 보고받았던 아내의 대강의 일정’이라며 당시 김 여사의 인도 방문 세부 일정도 함께 게시했다.

 

국민의힘은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이 ‘셀프 초청’ 이었다고 공세를 펴고 있다. 인도 측에서 김 여사 참석을 요청하지 않았음에도 김 여사가 방문하겠다고 밝혔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2018년 김 여사의 인도 순방 당시 대한항공과 체결한 수의계약(2억3670만 원 규모) 중 기내식비 항목이 6292만 원으로, 연료비(6531만 원) 다음으로 많이 책정됐다며 호화 기내식 의혹을 제기했다. 윤상현 같은 당 의원도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김정숙 특검법’을 발의한 상태다.

 

한편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대통령 배우자의 정상 외교 활동과 관련해 근거 없는 악의적 공세를 하고 있는 관련자를 정식으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