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춘천 ‘캠프페이지’ 개발 놓고 갑론을박

입력 : 2024-06-05 22:23:54 수정 : 2024-06-05 22:23: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市, 복합단지 개발사업 신청 계획
공원면적 기존 계획보다 절반 ‘뚝’
시민단체 “부동산 사업 변질” 반발
市 “첨단산업·문화성장거점 육성”

더불어민주당 소속 육동한 강원 춘천시장이 옛 미군기지 ‘캠프페이지’ 부지를 산업·상업시설을 포함한 복합단지로 개발하겠다는 구상을 내놓자 지역사회에서 반발이 일고 있다. 당초 시민의견 수렴결과에 따라 공원으로 조성할 방침이었으나 육 시장이 절차를 무시한 채 독단적으로 산업·상업단지 개발로 방향을 틀었다는 주장이다. 춘천시는 부지 절반은 공원으로 조성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5일 춘천시 등에 따르면 육 시장은 3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캠프페이지를 귀하게 써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청년 등 미래세대를 위한 의로운 일”이라며 “졸속이 아닌 오랫동안 과정을 만들어 온 것으로 관계 기관과 협력해 절차대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춘천역 바로 앞 ‘노른자 땅’인 캠프페이지 개발 의지를 명확히 드러낸 것이다.

춘천시는 캠프페이지 개발을 위해 이달 중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도시재생 혁신지구 공모사업에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신청서에는 캠프페이지 51만5000㎡ 부지를 산업·상업시설(15만㎡), 주거단지(9만㎡), 공원(27만㎡)으로 구성된 복합단지로 개발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부터 이어진 시민토론회 등 의견수렴을 거쳐 2019년 세워진 기존 개발계획과 비교하면 공원 면적은 절반으로 줄고, 산업·상업시설과 주거단지가 새로 포함됐다. 2005년 미군이 철수하면서 국방부로 반환된 캠프페이지는 2016년부터 춘천시가 소유하고 있다.

시민단체는 캠프페이지 부지 개발이 대규모 부동산 개발사업으로 변질됐다며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다.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등은 “대규모 개발사업 난립으로 부동산 가격 폭등은 물론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역정가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쏟아졌다. 춘천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은 “시장이 바뀐다고 도시계획 큰 틀이 바뀌는 것은 문제”라며 “이 사업은 춘천의 발전보다는 육 시장의 업적 달성에 매몰된 정책으로 보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캠프페이지 공원 조성 계획은 민선 6·7기 동안 25억원을 투입해 만든 전문가 보고서에 시민의견을 더해 만들어진 것”이라며 “일방적이고 졸속적인 정책에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춘천시 관계자는 “캠프페이지 부지 절반 정도는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으로 적지 않은 면적이라고 본다”며 “공원은 물론 첨단산업, 문화가 공존하는 성장 거점으로 육성할 방침”이라고 해명했다.


춘천=배상철 기자 b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