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애콜라이트’ 이정재 “영어로 표현 걱정…선생님 4명과 4개월 공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6-05 17:15:23 수정 : 2024-06-05 17:15: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뉴시스

 

한국 배우 최초로 스타워즈 시리즈에 합류한 배우 이정재(51·사진)가 전체 영어 연기를 위한 노력을 공개했다. 

 

5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디즈니+ 시리즈 ‘애콜라이트’의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현장에서 1회와 2회가 소개됐으며, 이정재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정재는 처음으로 할리우드 작품에 출연하면서 고됐던 점에 대해 “사실 해외에서 장기 체류하면서 하는 촬영은 되게 오랜만이었다”며 “이렇게 10개월 동안 해외에 있었던 건 한 번도 없었다, 그래서 여러모로 불편하고 어려운 부분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인 숙식 문제는 차치하고라도 어떻게 하면 작품에 도움이 되는 캐릭터로 발전시킬까도 중요했다”고돌아봤다.

 

전체 대사를 영어로 연기한 것에 대해 이정재는 “한국말로 연기할 때도 발음, 끊어 읽기 등이 미흡할 때 표현이 잘못 전달되는 듯한 느낌이 들 때가 있다. 전체 대사를 다 영어로 해야 돼서 신경이 쓰이더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정재는 “다행히도 영어 선생님 2명, 대사 코치 2명에게 너무 좋게 배워서 촬영 전 4개월 정도 먼저 연습을 했다”며 “덕분에 많이 익숙해진 상태에서 촬영에 들어갔다, 그럼에도 느낌을 제대로 못 잡으면 테이크를 진행하면서 계속 진행해 나갔다”고 설명했다.

 

‘애콜라이트’는 평화를 수호하는 제다이 기사단의 황금기로 불리던 시대에 전대미문의 제다이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지고, 그 뒤에 숨겨진 비밀과 진실 속 새롭게 떠오르는 어둠의 세력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 시리즈다. 총 8부작인 ‘애콜라이트’는 이날 디즈니+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됐다. 이정재는 극 중 연쇄살인사건 범인을 쫓는 제다이 ‘마스터 솔’ 역을 맡았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