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여사, 7개월 만에 ‘非외교 분야 단독 행보’

입력 : 2024-06-05 21:51:24 수정 : 2024-06-05 22:59: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용산 어린이환경교육관 개관식 참석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어린이를 위한 환경 행사에 참석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한센병 환자 정착촌 전남 고흥의 소록도를 방문한지 7개월 만에 재개한 비외교 분야 단독 행보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가 세계환경의 날인 5일 서울 용산어린이정원에서 ‘어린이 환경·생태 교육관’ 개관식에 참관했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이날 탄소중립 시범학교로 지정된 한 초등학교의 학생 12명을 비롯해 한화진 환경부 장관 등과 함께 교육관을 둘러봤다.

 

초등생들과 견학 동행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5일 서울 용산구 용산어린이정원에서 열린 ‘어린이 환경·생태교육관 개관식’에 참석해 어린이들과 함께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아이들과 교육관 내에 마련된 세계적 영장류학자이자 환경운동가인 제인 구달 특별관을 방문했다. 제인 구달 박사는 지난해 7월 김 여사를 만나 일상 생활 속 환경 보전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바 있다. 김 여사는 또 반려견 새롬이와 구조한 유기묘를 소개하며 유기 동물을 보호하는 것도 생태계를 보호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명품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김 여사 소환조사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단독 일정 재개로 김 여사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정면 돌파를 택하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김 여사는 지난달 공식 외교 일정을 시작으로 그동안 중단했던 공개 활동을 재개하고 있다.

 

대통령실 한 관계자는 “김 여사는 그동안 아동, 환경, 외교 등에 관한 일정은 비공개로 소화해 왔다”며 “이번에도 요청이 있었고 어린이와 관련한 일은 역대 영부인의 고유 역할”이라고 말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