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7세기 서양인, 동해를 ‘한국해’로 표기

입력 : 2024-06-05 21:59:13 수정 : 2024-06-05 21:5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英 더들리 제작 ‘아시아 해도’
동북아재단, 6월까지 전시

과거 서양에서 동해 해역을 ‘한국해’로 인식하고 있었다는 점을 보여주는 옛 지도가 공개된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재단이 운영하는 독도체험관에서 영국의 탐험가이자 지도 제작자인 로버트 더들리(1574∼1649)가 제작한 ‘아시아 해도’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로버트 더들리는 주요 대륙과 해안의 지형, 섬 모양 등 바다의 상태를 자세히 적어 넣은 항해용 지도인 해도(海圖)를 모은 세계 최초의 해도첩 ‘바다의 비밀(Arcano del Mare)’을 제작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1646∼1647년에 제작한 이 지도에는 당시 조선도 포함돼 있다. 지도에서 한반도(사진)는 긴 타원 형태로 그려져 있으며 이탈리아어로 ‘조선왕국 그리고 반도(REGNO DI CORAI, e penisola)’라고 표기돼 있다.

동해 영역을 ‘한국해(MARE DI CORAI)’라고 표기한 점은 주목할 만하다. 재단 관계자는 “이 시기 서양인들이 조선을 반도로 인지하고 동해 해역을 ‘한국해’로 부르고 있었다는 중요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재단은 이달 말까지 ‘독도의 역사’ 전시영역에서 ‘아시아 해도’를 공개할 예정이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