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영훈 제주지사 “에이펙 정상회의 지방서 개최해야”

입력 : 2024-06-06 07:00:00 수정 : 2024-06-05 20:01: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최지 선정 정치적 배려 배제를
수도권서 개최 땐 시민들 불편 커”
월말 민생토론회 불발 유감 표명

오영훈(사진) 제주지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에이펙) 정상회의는 지방에서 개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정 과정에 정치적 배려도 배제해야 한다고 했다.

오 지사는 5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역대 에이펙 정상회의는 대부분 지방 휴양도시에서 개최했다”며 “(인구 등) 수도권 쏠림 현상이 심화하는데 대규모 국제행사를 수도권에서 개최하면 경호 때문에 시민들이 감내해야 하는 고통과 불편이 크다”고 지적했다.

오 지사는 “개최 도시 선정 과정에 총선 결과 등 정치적 요소를 감안해서는 안 된다. 제주도라는 공간도 대한민국의 중요한 요소이고 발전을 위해 열심히 살아가는 국민의 터전으로, 이해와 존중이 있어야 한다”며 정부의 공정한 심사와 객관적인 결정 절차를 요구했다.

오 지사는 이달 말 제주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민생토론회가 불발된 데 대해서도 불만을 표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제주 개최와 관련해 “당분간 제주 토론회가 열리기는 어렵다고 판단한다”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오 지사는 “애초 이달 말 개최를 협의해 왔지만, 지난 제주포럼 기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는 과정에서 (제주 토론회) 일정 잡기가 어렵다는 통보를 받았고 7월에도 물리적으로 힘들다고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지사는 이어 “향후 또 일정에 대해 논의할 수 있게 될 것 같지만 답답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에이펙 정상회의 유치 결정을 앞둔 상황에서 토론회 지연이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닌지 우려도 든다”고 피력했다.

제주는 인천, 경북 경주와 2025년 11월 한국에서 개최 예정인 제32차 에이펙 정상회의 유치를 두고 경쟁 중이다. 금주 중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이달 중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