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선인 인육 배급·집단학살… ‘밀리환초 사건’ 알린다

입력 : 2024-06-05 20:06:04 수정 : 2024-06-05 20:06: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日軍, 태평양전쟁 말기 잔혹 행위
인육 먹이고 저항하자 집단 살해
7일 日연구자 광주서 실체 공개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을 연구해온 일본인 연구자 다케우치 야스토(竹内康人)씨가 7일 광주를 찾아 밀리환초에 끌려간 조선인 55명이 학살당한 ‘밀리환초 사건’의 실체를 공개한다.

밀리환초 사건은 태평양전쟁 말기 남태평양 마셜제도의 밀리환초에 강제동원된 조선인들이 일본군의 잔혹행위에 집단으로 저항했다가 학살당한 것을 가리킨다.

밀리환초에 강제동원돼 강제노역과 굶주림으로 시달리다가 미군 배에 구조되는 조선인들.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다케우치씨의 연구에 따르면 일본은 1942년 초 부산항에서 조선인 2400명을 해군 군속 신분으로 배에 싣고 출발해 전남에서 동원된 800명은 밀리환초에, 나머지 조선인은 다른 섬에 내려줬다. 밀리환초에 도착한 조선인들은 비행장 활주로 공사 등 군사시설 구축에 동원됐다.

밀리환초 사건은 미군 공격으로 1944년 6월 이후 식량 보급이 막히면서 시작됐다. 배고픔에 시달리던 조선인들은 일본인이 ‘고래고기’라고 건네준 고기를 먹었다. 하지만 며칠 뒤 무인도에서 살점이 도려진 채 숨진 조선인의 시신을 발견했다. 고래고기가 조선인의 시신이라는 점을 알게 된 조선인들은 감시 목적으로 파견된 일본군에게 돌과 곡괭이를 휘두르며 저항했다. 기관총으로 무장한 일본군은 조선인 55명을 처참하게 학살했다. 학살된 조선인 55명은 담양 출신 25명을 포함해 모두 전남이 본적지로 확인됐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