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한미군 제19지원사령부 사령관에 한국계 박진 준장 취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5 15:41:12 수정 : 2024-06-05 15:41: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한미군 제19지원사령부 사령관에 한국계 인사가 처음으로 취임했다.

 

제19지원사령부는 5일 오전 대구 남구 캠프워커 캘리 연병장에서 지역 정관계 인사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령관 이·취임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박진 신임 사령관이 제19지원사령부 부대기를 전달 받고 있다. 제19지원사령부 제공

한국계 미국인인 박진 준장은 취임식에서 “제가 여섯살의 나이로 미국으로 이민을 갔을 때 19지원사령부와 같은 부대의 지휘관으로 대한민국에 돌아오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자신이 한국계 미군임을 밝혔다. 이어 “한미동맹을 위해 이곳에서 복무하는 미군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며 “앞으로 대구지역 사회의 파트너들과 만들어갈 우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취임사 막바지에 한국어 사투리로 “19지원사 같이 갑시데이(갑시다)”라고 말하며 지역 사회에 인사를 건넸다.

 

지난 2년간 사령관을 지내고 이임하는 프레데릭 L. 크리스트 준장은 이임사에서 “양국 동맹이 강력한 이유는 서로가 공유하는 가치와 관계, 그리고 상호를 존중하기 때문”이라며 "지역 사회가 보여준 협력에 대해서도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신임 박 준장은 한국에서 태어나 6살 때 미국에 이민했다. 1994년 미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후 수송대대 장교로 임관했다.

 

그는 미 육군 근무 중 보스니아와 아프가니스탄 등 전투지역에 파병돼 임무를 수행한 데 이어 한국에서는 연합사령부 기획참모부 연합계획과장으로 복무한 경력이 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