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석천, 송승헌 母에게 엎드려 절했다 “오해하지 말아 달라” 사과...무슨 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6-05 14:00:35 수정 : 2024-06-05 16:49: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송승헌이 '홍석천의 보석함'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 캡처

 

방송인 홍석천이 과거부터 이상형으로 송승헌을 언급했던 일을 두고 ‘혼자 좋아했던 거니 오해하지 말아 달라’고 어머니에게 사과를 전했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에는 ‘불변의 이상형 송승헌 l 홍석천의 보석함 시즌2 EP.14’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배우 송승헌이 게스트로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을 선보였다.

 

이날 홍석천은 “28년 전 나의 지독한 찐 짝사랑남이자 영원한 짝남이 등장한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이후 송승헌을 소개하면서 “(부끄러워서) 못 살겠다”며 눈도 못 마주칠 정도. 곧이어 송승헌을 와락 안은 그는 “주식이 방부제냐”고 질문하며 “승헌이는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쭉 미남으로만 살아왔다”며 감탄했다.

 

앞서 홍석천은 송승헌의 데뷔작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에서 호흡을 맞춰 인연을 쌓은 바 있다. 송승헌은 “그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0년이 훌쩍 넘었다”며 떨떠름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홍석천은 “그때보다 훨씬 깊이 있고 매력적이다”며 송승헌의 외모를 칭찬했다.

 

보조 MC 김똘똘은 “출연한 역대 보석 게스트 중 최연장자인 송승헌을 뭐라고 불러야 하냐”는 홍석천의 질문에 ‘화석’이라고 지칭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석천 선배가 승헌 님 계속 짝사랑이라고 하는데 부담스럽지는 않냐”고 의문을 가졌다.

홍석천이 송승헌으로 이상형이 바뀌게 된 계기를 설명하고 사과했다.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 캡처

 

송승헌은 “(홍석천이) 방송에서 장난으로 정재 형을 이상형으로 말했다”며 배우 이정재를 언급했다. 그러나 이정재가 홍석천과의 식사 자리에서 이상형에서 빼 달라고 요구했다고. 홍석천은 “(이정재가) ‘형 그만하세요. 제 입장도 있잖아요’라고 했다”고 회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다음부터 홍석천의 이상형은 송승헌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식사 자리에서) ‘미안해 그럼 승헌이로 갈아탈게’라고 말했다”며 송승헌이 이상형이 된 이유를 설명했다. 송승헌은 “그게 기사로 난 적이 있었던 것 같다”며 어머니와 나눴던 대화를 고백했다.

 

송승헌의 어머니가 진짜로 전화를 걸어 왜 자꾸 홍석천 씨가 널 이상형이라고 말하고 다니냐고 물어봤다는 것. 이어 “‘너 뭐야 아니지? 내 아들이 혹시...’라고 불안해했다”고 밝히자 홍석천은 부끄러운 듯 사과 영상을 찍었다.

 

그는 “죄송합니다”라며 “다시 한 번 급 사과드린다”고 서두를 열었다. 심지어 “제가 승헌이를 어렸을 때부터 진짜로 혼자 좋아했던 거니까 어머니 오해하지 마세요”라며 엎드려 절까지 해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어 “언제 한 번 인사드리러 가겠습니다”라며 포부를 밝히기도. 그러나 송승헌이 “이제 저 좀 그만 놔주세요”라고 부탁하자 “그만 놔 드리겠다”면서 바로 차은우를 언급해 예능감을 뽐냈다.

 

해당 영상을 본 시청자들은 “애송이들만 나오다가 진짜가 나왔다” 라던가 “여기 나온 미남 중 최고 연장자이자 최고 외모다”라며 송승헌을 극찬했다.


박가연 온라인 뉴스 기자 gpy1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