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야 원구성 합의 불발…野, 본회의서 의장단 단독선출 가능성

입력 : 2024-06-05 14:16:19 수정 : 2024-06-05 14:17: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법사·운영·과방위원장 대치…與 "대화 계속", 野 "7일이 시한"

여야 원내대표는 5일 22대 국회 첫 본회의를 앞두고 원(院) 구성 협상을 계속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국민의힘 추경호·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원 구성 등 22대 국회 개원 관련 협상을 진행했으나 합의안을 마련하지 못했다.

국민의힘 추경호(왼쪽),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원 구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총 18개 국회 상임위원장을 여야가 배분하는 원 구성 협상과 관련, 법제사법위원장, 운영위원장,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을 어느 쪽이 맡을지를 두고 양보 없는 대치를 이어갔다.

국민의힘과 민주당은 3개 상임위 위원장 모두 절대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추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원 구성 협상에서 서로의 의견을 개진했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며 "앞으로 계속 대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도 "원 구성과 관련해 얘기를 나눴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며 "법 시한인 7일까지 추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원구성 합의가 불발됨에 따라 오후 2시로 예정된 본회의는 민주당 등 야당 주도로 진행될 전망이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2시에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첫 본회의가 열린다"며 "대화와 타협을 계속 시도하고 협의를 이뤄나가겠지만 민주당은 5일 의장단 선출, 7일 원 구성을 법대로 완수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본회의에서 예정대로 자당 출신인 우원식 국회의장·이학영 국회부의장 선출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민주당은 우 의원을 의장 후보로, 이 의원을 부의장 후보로 정했다.

국민의힘은 원 구성 협상 과정과 연동된 문제라며 여당 몫 부의장 후보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국민의힘은 의원총회에서 본회의와 국회의장단 선출 표결 참여 여부 등에 대한 방침을 정할 예정이다.

추 원내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국민의힘은 오늘 의사일정 합의 없이 본회의가 개최되는 것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