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누누티비 또 등장…"정부 수시 차단에 우회접속 안내"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05 10:31:09 수정 : 2024-06-05 10:31: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 수시 차단에도 유사 사이트 활개…대응 역부족

국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콘텐츠를 불법으로 스트리밍하던 '누누티비'가 또다시 등장했다.

5일 현재 구글 등 검색 사이트에서 'TV 다시보기' 등을 입력하면 '누누' 사이트가 등장한다.

누누티비. 누누티비 사이트 캡처

사이트에 들어가면 여러 도박 사이트 광고와 함께 복수의 사이트 주소가 노출돼 있으며 "누누티비 서비스는 해외에 설립된 무료 OTT 서비스"라는 소개 글이 있다.

회사명은 기존 누누티비를 운영했던 스튜디오 유니버설로 돼 있고, 사업장 주소는 파라과이의 한 곳으로 표시돼 있다.

또한 운영진은 공지를 통해 "한국 정부에서 수시로 차단하는 관계로 사용자 여러분은 우회 방법을 통해 접속해야 한다"며 DNS 서버주소 변경 등 자세한 내용을 안내하고 있다.

배너를 통해 다시보기 사이트들에 접속하면 최신작인 '크래시',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플레이어2', '졸업' 등 최신 드라마부터 '걸스 온 파이어', '틈만나면,', '한일톱텐쇼' 등 최신 예능까지 모두 공개돼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앞서 누누티비와 누누티비 시즌2 등 저작권 침해 신규 사이트와 대체 사이트들에 대해 접속 차단을 꾸준히 해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국내 OTT 업계, 인터넷서비스사업자(ISP), 한국전파진흥협회(RAPA) 등과 함께 하루에도 접속 경로(URL)를 여러 차례 차단하겠다고 나서면서 누누티비 시즌2가 서비스 종료를 선언하는 등 성과가 있었으나 유사 사이트가 여전히 활개를 치면서 대응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업계에서는 누누티비 등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가 활개 치면서 티빙, 웨이브, 왓챠 등 국내 OTT들이 최근 2년간만 4천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또 OTT와 방송사 등으로 구성된 영상저작권협의체는 누누티비의 불법 스트리밍으로 인한 저작권 피해가 약 4조 9천억원에 달한다고 호소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