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술만 받아먹었는데” 50대 배달노동자 숨지게 한 20대 운전자…마약 검사 ‘양성’

입력 : 2024-05-17 05:15:02 수정 : 2024-05-17 05:15: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대 벤츠 운전자, 사고 당시 마약한 상태
지난달 13일 오후 7시32분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 당곡사거리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SBS 캡처

지난달 서울 관악구에서 과속해 50대 배달노동자를 치어 숨지게 한 20대 벤츠 운전자가 사고 당시 마약을 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 정밀감정에서 메스암페타민(필로폰) 양성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위험운전 등 치사상) 및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다.

 

앞서 지난달 13일 오후 7시32분께 관악구 당곡사거리 인근 도로에서 A씨가 과속해, 앞서가던 오토바이를 추돌하고 이어 차량 여러 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크게 다친 오토바이 운전자 50대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중 끝내 숨졌다.

 

가해 차량 운전자인 A씨도 중상을 입었으며, 다른 피해자 2명도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 과정에서 차량 10대 및 오토바이가 파손됐고, 특히 오토바이에 화재가 발생해 한 시민이 소화기를 이용해 불을 끄기도 했다.

 

A씨는 휠체어에 탄 채 경찰 조사에 출석해 “자의로 투약한 것은 아니고 모르는 사람에게서 술을 받아먹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