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진핑·푸틴 “북한에 대한 미국·동맹국 군사적 도발 반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7 01:09:23 수정 : 2024-05-17 01:09: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을 방문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6일 북한을 상대로 한 미국과 동맹국들의 군사적 도발 행동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중앙TV(CCTV)에 따르면 두 정상은 이날 베이징 정상회담 이후 이같은 내용을 담은 ‘중국과 러시아가 양국 수교 75주년에 즈음해 신시대 전면적 전략 협조 동반자 관계를 심화하는 것에 관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회담에 앞서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중국과 러시아는 “양국은 미국 및 그 동맹국의 군사 영역에서의 위협 행동과 북한과의 대결 및 유발 가능성 있는 무장 충돌 도발로 한반도 형세의 긴장을 격화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양국은 미국이 효과적인 조치를 취해 군사적 긴장 형세를 완화하고, 유리한 조건을 만들며, 위협·제재·탄압 수단을 버리기를 촉구한다”면서 “북한과 다른 관련 국가가 상호 존중하고 서로의 안보 우려를 함께 고려한다는 원칙 위에서 협상 프로세스 재가동을 추진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양국은 정치·외교 수단이 한반도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출구임을 거듭 천명한다”며 “국제 사회가 중국·러시아의 건설적인 공동 이니셔티브를 지지해주기를 호소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국은 또 “미국이 군사력 확대와 군사 블록 결집을 통해 동북아 지역 힘의 균형을 바꾸는 패권적 행동에 반대한다”며 “미국은 냉전적 사고방식과 진영 대결 모델로 ‘소그룹’ 안보를 지역 안보·안정 위에 놓으면서 지역 모든 국가의 안보를 위험하게 하는데, 이런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동성명에는 중러 양국의 군사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양국은 “높은 수준의 전략적 상호 신뢰를 기초로 국방 협력을 점진적으로 전개하고, 지역과 글로벌 안보를 효과적으로 수호한다”며 “양국은 군사적 상호 신뢰와 협조를 한층 심화하고, 연합훈련 활동 규모를 확대해 해상·공중 합동 순찰을 정기적으로 조직하며, 양자 및 다자 틀 안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위험과 도전에 공동 대응하는 능력과 수준을 부단히 높인다”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