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尹, 김 여사에 휘둘리나… 이런 섭정이” 검찰 인사 질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7 06:00:00 수정 : 2024-05-17 00:17: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정수석 부활시킬 때 짐작은 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방탄도 이런 방탄 없어”
‘이화영 수사’ 조작 주장하며 “특검 추진”

야당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사건 수사청인 서울중앙지검 지휘부가 교체된 것을 두고 16일 “김 여사 방탄을 위해 대통령의 인사권이 남용되고 있다”, “방탄도 이런 방탄이 없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이화영 전 경기 평화부지사 사건을 수사·기소한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조작을 일삼았다며 특검을 추진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노종면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스스로 없앴던 민정수석실을 부활시킬 때 검찰 통제 목적이라고 짐작은 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며 이같이 논평했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검찰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뉴시스

노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김 여사 논란에 사과 표명을 한 지 일주일 만에 검찰 고위간부 인사가 난 점을 지적하며 “윤 대통령이 김 여사에게 의존하고 있거나 휘둘리고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 섭정도 이런 섭정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염태영 당선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흔히 ‘인사가 만사’라고 하는데, 윤석열정부의 인사를 보고 있으면 ‘인사가 망사(亡事)’인 것 같아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다. 박지원 당선자는 SBS라디오에 나와 “검찰 인사만 보더라도 왜 ‘김건희 특검’이 필요한가 딱 웅변으로 증명하잖나”라고 했다. 양부남 당선자는 CBS라디오에 나와 “대통령실 내지 대통령의 심기를 거스르면 누구든지 검찰을 인사로 날리겠다는 강한 메시지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특검 공세도 이어졌다. 민주당 ‘정치검찰 사건조작 특별대책단’(단장 민형배)은 검찰이 이화영 전 부지사 사건 수사 과정에서 관련자 진술과 녹취록 등 다섯 가지 조작을 했다고 주장하며 수사 과정 자체에 대한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대책단 소속 의원들은 국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며 “민주당은 (22대) 국회 개원과 함께 ‘정치검찰 조작수사에 대한 특검’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검찰은 오직 ‘이재명 죽이기’에 혈안이 돼 사건조작과 불법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총체적인 검찰권 남용이고 범죄”라고 했다.

 

이 전 부지사 사건은 ‘이재명 경기도’가 쌍방울 그룹을 통해 북한에 거액을 송금했다는 의혹으로, 1심 판결을 앞두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한테 징역 1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경기지사였던 당시 대북 송금 사실을 알았는지 여부를 법원이 어떻게 판단할지가 정치권의 관심사다. 이 대표가 사건 당시 송금 사실을 인지했다는 판단이 나올 경우 추가 기소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어서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