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일극체제’ 우려 속 김경수 역할론 솔솔…비주류 구심점 될까

입력 : 2024-05-17 06:00:00 수정 : 2024-05-17 07:27: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盧 추도식 참석차 英서 잠시 입국
고민정·박지원 “尹, 金 복권시켜야”
친문·비명 구심점 역할할지 주목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일극체제’ 우려가 이어지는 가운데 김경수(사진) 전 경남도지사 ‘역할론’에 주목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영국 유학 중인 김 전 지사가 조만간 국내 일정 소화를 위해 귀국한단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김 전 지사는 4·10 총선 이후 파편화한 친문(친문재인)·비명(비이재명) 등 비주류의 구심점이 될 수 있단 전망이 계속 나온 터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전 지사는 19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5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일시 귀국할 예정이다. 추도식 행사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다. 김 전 지사는 현재까지 추도식 참석 외 다른 일정을 계획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친문계 고민정 최고위원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이와 관련해 ‘김 전 지사가 정치에 대한 생각이 전혀 없다’고 전하면서도 “정치인은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불려 나올 수 있는 것이다. 본인 의지는 두 번째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역할을 해야 될 때가 되면 해야 된다고 늘 생각한다”며 김 전 지사 역할론에 힘을 싣기도 했다.

현시점에서 김 전 지사 정계 복귀의 걸림돌이 되는 건 ‘피선거권 제한’이다. 김 전 지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 실형을 받고 복역하다 만기 출소를 6개월 앞둔 2022년 12월 특별사면됐다. 다만 복권은 되지 않아 2028년 5월까지 피선거권이 제한되는 상황이다.

 

李, 초선 당선자들과 ‘파이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앞줄 왼쪽 네 번째)와 박찬대 원내대표(〃 세 번째) 등 당 지도부와 초선 당선자들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초선 당선인 워크숍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남제현 선임기자

고 최고위원은 김 전 지사 복권에 대해 “대통령의 특별 권한이기 때문에 짐작하기 어렵지만 저는 여전히 사면·복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5선 고지에 오른 박지원 당선자는 같은 날 SBS라디오에서 윤 대통령을 향해 김 전 지사 복권을 촉구하면서 “자기 장모는 가석방하고 훌륭한 야당 지도자한테는 복권 안 해서 정치를 딱 못하게 묶어 놓으면 대통령도 안 좋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지사 역할론에 대해 “김 전 지사가 그러한 덕목을 갖춘 지도자인 것만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현재 윤 대통령이 (김 전 지사의) 운명을 가지고 있다”고 평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