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트럼프 6월 토론… 리턴매치 미국 대선 본격화

입력 : 2024-05-17 06:00:00 수정 : 2024-05-17 07:2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플레·사법리스크 등 공략할 듯

11월 대선에서 ‘리턴매치’를 벌이게 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다음 달 처음으로 TV토론에 나서면서 대선 레이스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엑스(X·옛 트위터)에 “CNN의 6월27일 토론을 받아들인다”면서 “도널드, 당신이 말한 대로 언제, 어디서든 가능하다”고 썼다. 또 다른 게시글에서는 “또 9월10일, ABC에서 주최하는 토론회 초청을 받고 수락했다”면서 “트럼프는 교통편을 직접 준비하겠다고 한다. 나는 나의 대통령 전용기를 가져갈 것이고, 앞으로 4년은 더 가지고 있을 계획”이라고 썼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별도로 게시한 영상에서는 “도널드, 날짜를 정하자”면서 “수요일엔 한가하다고 들었다”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의혹 재판의 휴정일이 수요일이라는 점을 언급, ‘사법 리스크’를 지적하며 도발한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곧바로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소셜에 글을 올려 토론을 환영했다. 그는 “6월27일에 미국 역사상 최악의 대통령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진정한 위협인 비뚤어진 바이든과 CNN 토론을 수락하게 돼 큰 영광”이라며 “9월10일에 있을 비뚤어진 조 바이든과의 ABC 토론도 수락한다”고 썼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다른 게시글에서는 “비뚤어진 조 바이든은 내가 마주한 최악의 토론자”라며 “그는 두 문장도 연결하지 못한다”고 비난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