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상재 “원하는 건 단 하나, 챔피언 반지”

입력 : 2024-05-16 21:26:10 수정 : 2024-05-17 00:32: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주 DB와 재계약한 프로농구 ‘FA 최대어’

FA 시작 1주 만에 5년간 계약
“팀에 확신 있어 긴 고민 불필요”

커리어 하이·정규리그 1위에도
MVP·통합우승 고배 아쉬움
“새 시즌 더 열심히 준비할 것”

“원하는 건 단 하나, 챔피언 반지뿐이다.”

프로농구 2023~2024시즌이 끝난 뒤 열린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최대어로 평가받던 강상재(30·200㎝)의 목표는 명확했다. 강상재는 14일 원주 DB와 계약 기간 5년 보수 총액 7억원에 재계약을 맺었다. FA가 시작된 지 일주일 만에 내린 결단이었다.

 

원주 DB 강상재가 지난달 열린 부산 KCC 4강 플레이오프에서 상대 진영으로 돌진하고 있다. 강상재는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만족스러운 조건에 팀에 남은 만큼 이제 앞으로만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KBL 제공

강상재는 16일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팀에 대한 확신이 있었기 때문에 긴 고민이 필요 없었다”며 “DB에 남기로 결정할 수 있던 것 역시 김주성 감독님을 비롯한 코치진, 또 동료들에 대한 신뢰가 바탕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시즌 감독님께서도 저에게 주장과 3번(스몰포워드) 역할을 맡기시면서 많은 가르침을 주셨다”며 “더 혹독하게 준비해서 반드시 정상에 서겠다”고 다짐했다.

2023∼2024시즌 강상재는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 주장으로 팀을 이끌며 평균 14.0득점 6.3리바운드 4.3어시스트 성적을 남겼다. 이는 모두 강상재의 커리어 하이 기록이다. 또 강상재는 올 시즌 41.5%의 성공률로 경기당 1.6개의 3점슛을 꽂아 넣을 정도로 뛰어난 슛 감각을 자랑했다. 강상재는 “106㎏ 정도 나갔던 체중이 97~98㎏을 유지하도록 몸을 관리했다”며 “감량 이후 외곽 수비도 편해졌고, 몸이 가벼워지면서 자신감도 많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강상재의 활약을 앞세운 DB는 정규시즌에서 41승13패를 거두며 2위 창원 LG를 5게임 차로 따돌렸고, 개막 첫 경기부터 종료시점까지 1위를 놓치지 않은 ‘와이어 투 와이어’ 정규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강상재는 “첫 번째 라운드를 9승1패로 마쳤을 때 분위기는 설명하기 어려울 정도로 좋았지만 한편으로는 시즌 끝까지 성적이 유지될 수 있을까하는 의심이 들었던 게 사실”이라며 “모든 선수가 끝까지 자기 역할의 120% 해줬기 때문에 뜻깊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공을 돌렸다.

눈부신 성적을 낸 강상재는 유력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꼽혔지만 단 3표 차이로 팀 동료 이선 알바노(28)에게 영광을 넘겨줘야 했다. 알바노조차 “강상재의 자격도 충분하다”며 미안해할 정도였다. 강상재는 “다른 선수가 받는 것보다 한 팀에서 뛴 동료가 받아서 다행”이라며 “알바노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해 줬고 다음 시즌에도 함께 잘 해보기로 했다”고 웃었다.

MVP를 놓친 강상재에게 아쉬움은 또 하나 있다. 통합우승을 노렸던 DB가 4강 플레이오프(5전 3승제)에서 ‘슈퍼팀’ 부산 KCC를 만나 1승3패로 진 것이다. 강상재는 “정규리그를 행복하게 마무리했지만 정작 이겨야 할 가장 중요한 경기를 내줘서 모두에게 미안한 마음이 컸다”며 “냉정하게 봤을 때 제 기량이 부족했다는 걸 알게 됐고, 농구에서 더 많은 발전이 필요하다는 걸 느낀 플레이오프였다”고 돌아봤다.

강상재는 다음 시즌 우승을 위해 더 혹독한 시즌 준비에 돌입할 계획이다. 강상재는 “3년 만에 팀이 봄 농구에 진출했지만 여기에서 만족할 순 없다”며 “저뿐만 아니라 우리 팀 동료들의 목표 역시 단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구단에서 정말 좋은 제안을 해준 만큼 이제 보답하는 일만 남았다”며 “새 시즌 주장을 맡게 될지 모르겠지만 기회가 주어진다면 동료들과 함께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할 수 있도록 저 먼저 더 열심히 준비해 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