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전 사장의 호소 "최후수단으로 최소한의 전기료 인상 필요"

입력 : 2024-05-16 20:48:18 수정 : 2024-05-16 20:48: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동철 한전 사장 기자 간담회

누적 적자로 감당 못할 한계 봉착
중동發 불안 등 경영여건도 악화
필수전력설비 투자 막막해질 것
업계선 “두자릿수 요금인상 필요”
“최소한의 전기요금 정상화는 반드시 필요함을 간곡히 호소한다.”


김동철 한국전력 사장은 16일 세종시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기요금 정상화(인상)를 “최후의 수단”이라고도 했다.

 

김동철 한국전력 사장이 16일 세종시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전기요금의 정상화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전력 제공

김 사장은 “한전은 그동안 전기요금 조정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력을 다해 왔지만, 한전의 노력만으로는 대규모 누적 적자를 더 이상 감당할 수 없는 한계에 봉착했다”고 그 발언의 뜻을 설명했다.

한전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에너지 가격 급등 탓에 원가 이하 전기를 공급해 2021∼2023년 연결 기준 43조원의 적자를 누적했다. 이에 따라 지난 연말 기준 총부채는 203조원으로 한 해 이자 비용만 4조5000억원에 달한다.

김 사장은 “앞으로도 한전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 구입전력비 절감과 자구책을 강구해 나가겠지만, 만약 요금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폭증하는 전력 수요에 대비한 막대한 전력망 투자와 정전·고장 예방을 위한 필수전력설비 투자에 소요되는 재원조달은 더 막막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전은 2022년 이후 6차례의 전기요금 인상으로 역마진 구조는 가까스로 벗어났다. 하지만 40조원대에 달하는 누적 적자 해소는 요원한 상황이다. 게다가 중동 불안발(發) 리스크와 ‘3고’(고물가·고환율·고금리) 현상으로 올해 경영 환경이 다시 악화하는 분위기다.

 

한국전력. 연합뉴스

김 사장은 “한전과 전력 산업을 지탱하고 있는 협력업체와 에너지 혁신 기업들의 생태계 동반 부실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결국 국가 산업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반도체 클러스터를 포함한 국가 전력망이 대대적으로 확충되는 상황에서 한전의 투자 여력 확보 필요성도 강조했다. 김 사장은 “한전은 2042년까지 (경기 용인특례시에) 조성될 세계 최대 규모 반도체 클러스터를 비롯해 폭발적 증가가 예상되는 전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김 사장은 ‘상당 폭’의 전기요금 인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업계에선 최소한 ㎾h당 두 자릿수 이상의 요금인상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김 사장은 요금 정상화를 통해 막대한 누적 적자를 해소하면서 중장기 재무계획에 따라 2027년까지 한전채 발행 한도를 2배 이내로 축소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세종=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