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려운 이웃 위해”…주민센터 앞 2000만원 두고 사라진 남성

입력 : 2024-05-17 05:00:00 수정 : 2024-05-16 18:01: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금 2000만원 상당과 편지가 담긴 종이상자를 행정복지 센터 앞에 두고 홀연히 사라진 익명의 기부자 사연이 전해졌다. 상자 안에는 오랫동안 모아 구겨진 것으로 보이는 지폐와 동전 꾸러미가 가득했다. 

 

익명 기부자가 두고 간 현금과 종이상자. 사진 = 역합뉴스(독자 제공)

16일 경기도 부천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원미구 심곡1동 행정복지센터 출입구 앞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종이상자 1개가 발견됐다.

 

이 상자에는 “얼마 안 되지만, 가정이 어려운 분들에게 쓰였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흰색 종이가 붙어 있었다.

 

상자 안에서는 5만원권 362장과 1만원권 104장, 각종 동전이 나왔으며, 이를 모두 합친 금액은 1천945만8천560원이었다.

 

현장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이날 오전 7시 6분쯤 30∼4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상자를 두고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심곡1동 측은 해당 기부금을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특화사업비로 편성해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심곡1동 관계자는 “상자에 담긴 돈을 살펴보니 오랫동안 차곡차곡 모아둔 것처럼 보인다”며 “적지 않은 금액의 성금을 전달해준 익명의 독지가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