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담양 대나무축제 닷새동안 65만명 몰려 대박났다

입력 : 2024-05-16 12:59:12 수정 : 2024-05-16 13:17: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숲처럼, 초록처럼’을 주제로 지난 11일부터 닷새 동안 열린 제23회 담양대나무축제가 65만 명의 인파가 방문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16일 담양군에 따르면 올해는 축제를 찾는 관광객들이 하루 종일 즐기고, 하루 더 머물며 주민 소득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

11일부터 닷새 동안 열린 제23회 담양 대나무축제가 65만 인파가 방문하며 성황리에 15일 마무리됐다. 담양군 제공.

축제 기간 죽녹원을 밤 9시까지 야간 개장하고 죽녹원 일대에는 소망등, 반딧불 전구와 무빙 라이트, 대형 달 포토존, 유등을 설치해 풍성한 야경을 선사했고, 죽녹원 입장권은 쿠폰으로 환급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대나무축제에서만 즐길 수 있는 대나무 뗏목 등 다채로운 이색체험행사와 이벤트는 가족 단위 관광객에게 추억을 선사했고, 운수대통 대박 터트리기, 유퀴즈 챌린지와 같은 게릴라 이벤트도 축제에 흥미를 더했다.

 

그동안 군민의날 행사(5월 3일)와 함께 진행하던 축제 일정을 군민의날과 축제 본연의 의미를 살리기 위해 5월 11일부터 15일까지로 분리 개최한 결과 5월 초 농번기로 인해 축제에 함께하지 못한 군민들에게 호평받았다.

 

합리적 가격으로 바가지 요금을 없애고, 안전하고 다양한 특산물과 음식을 판매한 점, 대대적으로 진행한 일회용품 자제 운동도 관광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병노 군수는 “전국 최고의 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내년에도 더욱 재미있고 알찬 프로그램을 준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방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담양=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