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후동행카드 관광권 7월 출시…1·2·3·5일권 도입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5-16 11:27:55 수정 : 2024-05-16 11:2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단기방문객용…1일권 5000원·2일권 8000원·5일권 1만5000원

외국인이나 서울 단기 방문객을 위한 기후동행카드 관광권(단기권)이 7월 1일 출시된다.

서울시는 4개 권종(1일·2일·3일·5일권)으로 기후동행카드 관광권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가격은 1일권 5천원, 2일권 8천원, 3일권 1만원, 5일권 1만5천원이다. 해당 기간 서울의 버스와 지하철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서울 중구 지하철 1호선 시청역에서 지하철 이용객이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해 개찰구를 통과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은 서울관광플라자 관광정보센터(종로구 청계천로), 명동 관광정보센터, 지하철 1∼8호선 고객안전실, 지하철 인근 편의점에서 카드를 산 다음 지하철역 충전기에서 일정에 맞는 권종을 선택해 충전해서 쓰면 된다.

실물카드는 현금 3천원에 판매된다.

내국인은 실물 카드를 산 다음 충전해 사용하거나 모바일티머니 앱에서 모바일카드를 발급받으면 된다.

기후동행카드 30일권은 충전일로부터 5일 이내에 사용 개시일을 정할 수 있지만 관광권은 충전 당일부터 바로 개시된다.

관광권도 서울시립과학관 및 서울대공원 입장료 50% 할인 등 기존 기후동행카드에 적용되는 혜택을 똑같이 받는다.

시는 서울의 관광 경쟁력을 높이고자 이 같은 단기권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는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교통 패스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런 추세를 반영해 국내 최초로 무제한 단기 교통권을 도입하게 됐다는 것이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시는 기후동행카드를 통해 서울이 글로벌 매력 도시로 위상을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