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 마트 평일 휴업 추진에 노동계 반발

입력 : 2024-05-15 22:44:43 수정 : 2024-05-16 16:04: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市, 하반기부터 평일 전환 시동
“마트노동자 휴식·건강권 위협”

대전시가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변경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지역 노동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현재 매달 둘째·넷째 일요일인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올해 하반기부터 평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난달 25일 지역 전통시장·상점가를 대표하는 상인회장과 마트협동조합, 한국체인스토어협회 등 이해당사자들과 5개 자치구, 대전일자리경제진흥원 등과 간담회를 열어 의견을 들었다.

 

지역노동계는 시의 의무휴업일 평일 변경이 마트노동자의 휴식권과 건강권을 위협하고, 사실상 대형마트 배만 불리는 정책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대전지역 대형마트 노동자들은 전날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16년째 근무하고 있다는 노동자는 “한 달에 두 번 쉬는 일요일이 없어지면 마트 노동자는 건강을 위협받고, 가족과 멀어진다”며 “(의무휴업 완화는) 국민의 요구가 아닌 유통 대기업의 요구다. 일요일에 마트가 문을 열면 매출이 엄청나게 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의 ‘마트 의무휴업일 변경에 따른 노동자의 건강과 삶 실태조사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의무 휴업일 변경 후 충북 청주지역 마트 노동자의 일·가정 균형이 매우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선광수 서비스연맹 대전세종충청본부 부본부장은 “설문 내용 중 ‘직장생활 때문에 가족·개인 생활에 충실하지 못하다’는 응답이 65%, ‘업무 스트레스가 가족·개인 생활까지 연결된다’에 대한 응답이 78%로 매우 높게 나타나는 점은 주목할 부분”이라며 “마트 노동현장은 지금도 부족한 인력으로 노동강도가 높은 곳인데, 한 달에 두 번 쉬는 휴일을 평일로 변경하면 주말에 더 강도 높은 노동을 감당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인터넷 시장이 확대되는 추세 속에서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간 휴업일 논쟁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면서도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변경과 관련해 마트협동조합과 일부 전통시장이 반대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행정편의식으로 정책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