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16일 당무복귀…대표직 연임 결단 내렸나

입력 : 2024-05-15 22:00:00 수정 : 2024-05-15 19:58: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주일 휴가 기간 동안 연임론 더 커져
한민수 대변인 "개혁 위해선 李 리더십 필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일주일간의 휴가를 마치고 16일 당무에 복귀한다.

 

이 대표는 휴가 첫날인 지난 9일 분당서울대병원에 입원해 물혹 제거 수술을 받았고, 어제 퇴원해 자택에서 휴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 안팎의 시선은 이 대표가 휴가 기간에 대표직 연임 여부를 결단했는지에 쏠리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당내에서는 그가 여의도를 비운 7일간 연임론이 더욱 힘을 받으면서 본인 의중에도 상당 부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민수 대변인은 15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본인이 아직 거기(연임)에 대해 말한 게 없지만 연임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커지고 있다”며 “개혁을 힘 있게 추진하려면 이 대표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연임 여부 등 차기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 당 내 의견을 폭넓게 듣고 결정하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지난 9일부터 이날까지 총선으로 미룬 치료를 받았다.

 

이 대표는 입원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글 등을 통해 메시지를 내고 있다. 전날에는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에 연루돼 재판 중인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가족의 전세 자금 압류 소식에 “안타깝다”고 밝혔다.

 

13일에는 민주당 정치검찰 사건조작 특별대책단 기자회견을 공유하며 “공문서를 위조하는 대한민국 검찰, 공문서를 표지갈이로 변조 행사하는 것은 중범죄”라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앞서 지난 10일엔 온라인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에 글을 올려 “내부 갈등과 대립에 힘을 빼지 말고 함께 전진하자”고 적었다.

 

10일에는 ‘라인 사태’와 관련해 정부 대응을 지적하는 글을 집중적으로 올렸다.

 

이 대표의 ‘병상 정치’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단식으로 건강이 악화해 입원했던 지난해 10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전략을 논의했고, 흉기에 피습당한 지난 1월에는 현근택 변호사 조사를 지시하고 징계 수위를 논의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