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韓·美동맹, 美 대선 결과와 무관하게 지속 강화”

입력 : 2024-05-15 19:25:38 수정 : 2024-05-15 21:15: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현동 주미대사 간담회

트럼프 당선 땐 관계 변화 우려 커
트럼프측에 주한미군 등 입장 설명

韓·美, 여름까지 NCG 가이드라인
“확고한 핵 기반 동맹 격상” 강조

조현동 주미 한국대사는 14일(현지시간) “한·미동맹은 미국 대선 결과와 무관하게 제도화된 협력의 연속선상에서 끊임없이 계속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현동 주미대사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워싱턴한국문화원에서 열린 특파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한국 정부가 적게 부담하고 있다고 발언하고,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까지 시사하는 등 미 대선 결과에 따라 한·미동맹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를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조 대사는 이날 워싱턴 한국문화원에서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하고 미 대선 결과와 관련, “정부와 대사관은 어떤 상황에도 충분히 대비하고 있다”면서 “5월22일은 한·미 양국이 1882년 조미수호통상조약을 체결한 날이다. 142년의 한·미 관계와 71년을 맞이하는 한·미 동맹이 이미 한반도를 넘어서 지역과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글로벌 동맹으로 진화했다”고 강조했다.

 

주미대사관은 특히 최근 트럼프 전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측 인사들의 주한미군 철수 관련 발언 등과 관련해 다양한 경로로 한국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대사는 간담회에서 “지난달 12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첫 회의를 시작으로 주한미군의 안정적 주둔 여건 마련과 한·미 연합 방위 태세 강화를 위한 한·미 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방위비 분담이 합리적 수준에서 합의가 이뤄지도록 대사관 차원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미가 올여름까지 핵협의그룹(NCG)의 핵전략 기획·운용 가이드라인을 완성하려고 하는 것에 대해 “가이드라인이 도출되면 비핵국가로서 양자 차원에서 미국과 직접 핵전략을 논의하는 유일한 사례가 되고 한·미동맹은 확고한 핵 기반 동맹으로 격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반기 한·미 양자외교 일정에 대해 조 대사는 “7월로 예정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와 함께, 다수 고위급 교류가 서울과 워싱턴을 오가며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