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채 상병 순직’ 책임 떠넘기기 실체 파악 가속

입력 : 2024-05-15 19:44:34 수정 : 2024-05-15 22:43: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19일 피의자들 대질 조사
순직 사건 ‘윗선 지시’ 규명 속도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 사건 피의자들을 불러 대질 조사를 벌인다.

지난 14일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 관련 조사를 위해 전날 오전 경북 경산시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던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22시간이 넘는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을 향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경북경찰청은 19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를 받고 있는 해병대 여단장과 대대장을 대질 조사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피의자들 간 진술이 엇갈리면서 필요에 따라 대질 조사를 하게 됐다”며 “정확한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선 경찰 조사에서 채 상병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이 된 수중 수색 작업을 누가 지시했는지를 놓고 채 상병이 속해 있던 부대의 대대장과 상관인 여단장, 사단장 등이 서로 책임을 떠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의 ‘최윗선’이자 마찬가지로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입건된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은 22시간이 넘는 밤샘 조사를 받고 전날 귀가했다. 지난 13일 오전부터 시작된 조사는 임 전 사단장의 동의 아래 전날 오전 3시30분까지 진행됐다.

 

임 전 사단장은 변호인과 4시간여에 걸쳐 진술 조서를 모두 확인한 뒤인 전날 오전 7시25분쯤 귀가했다. 조사를 마친 임 전 사단장은 대기 중이던 취재진에게 “고 채 상병 부모님께 전에 약속한 대로 정확한 진상 규명을 위해서 경찰 조사에 거짓됨 없이 진실하고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다”고 밝힌 뒤 자리를 떴다.

 

경찰은 채 상병 순직 사건 당시 실질적인 수색 지휘권이 어디에 있었는지를 규명하고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무리한 수색을 지시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었는지를 중점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경산=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