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중일정상회의 자유무역·공급망 강화 공동성명 최종 조율”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5 09:17:31 수정 : 2024-05-15 09:17: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번 달 26∼27일 서울에서 열릴 것으로 보이는 한·중·일정상회의에서 자유무역 추진, 식량 및 자원의 공급망 강화를 위한 논의 촉진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내기로 하고 막바지 조율 중이라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정상회의에는 윤석열 대통령,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참석하고 각국 경제계 인사들이 참가하는 ‘한·중·일비즈니스서밋’도 개최될 예정이다.

 

일본 정부관계자를 인용한 보도에서 아사히는 “공동성명에 공급망 정비 외에 신뢰가능한 비즈니스 환경 정비, 지적재산권 보호, 스타트업 지원,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등을 담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며 “일·한(한·일)과 중국은 반도체 등 고도기술 분야에서의 분리가 진행되고 있지만 자유무역 추진에서는 의견이 일치해 협력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어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오염수) 방류를 둘러싼 일본, 중국 간의 대립 등 개별적인 문제가 남아 있어 정상회의에서 어느 정도까지 합의가 될 지가 초점”이라고 전망했다. 

 

한·중·일정상회의는 2008년 처음 개최된 뒤 세 나라가 돌아가며 정기적으로 열어왔으나 코로나19 사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둘러싼 한국과 일본의 관계 악화 등으로 2019년 이후 열리지 않았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