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령상어·가오리…미국·호주, 중국 보란듯 첨단 수중드론 과시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5-14 22:49:13 수정 : 2024-05-14 22:49: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과 동맹국들의 공조 움직임이 강화하는 가운데 미국과 호주가 잇달아 최첨단 수중 무기를 선보였다고 미국 CNN 방송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군은 지난 2~3월 남부 캘리포니아의 바다에서 최신 무인잠수정(UUV) '만타 레이'(Manta Ray·쥐가오리)를 시험 가동했다.

미군 최신 무인잠수정 '만타 레이'. 연합뉴스

미 국방부 산하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은 만타 레이의 강점을 모듈성으로 꼽았다. 만타 레이가 임무에 따라 탑재량을 바꿀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개발에 참여한 미 군수업체 노스롭그루먼은 만타 레이를 분해한 채로 운반한 뒤 배치할 장소에서 재조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만타 레이를 분해하면 5개의 표준 컨테이너에 넣을 수 있다고 한다.

DARPA의 만타 레이 프로그램의 책임자인 카일 워너는 보도자료에서 "한 국가에서 다른 국가로 모듈식으로 운송할 수 있고, 현장에서 조립한 뒤 배치할 수 있는 점은 초대형 UUV 류에서 선보이는 최초의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호주는 지난 달 신형 UUV '고스트 샤크'(Ghost Shark·유령 상어)를 공개했다.

호주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유령 상어는 해군에 지속적인 정보·감시·정찰(ISR) 및 공격을 수행하는 스텔스 장거리 자율 수중전 능력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 무기의 첫 생산 모델이 내년 말까지 인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호주 당국자들과 이 무기 제조업체인 앤듀릴 호주(Anduril Australia) 측은 이 무기의 사양은 기밀 사항이라 공개할 수 없다고 CNN에 밝혔다.

호주 최신 무인잠수정 '고스트 샤크'. 연합뉴스

다만 고스트 샤크는 미국이 개발한 초대형 UUV인 '오르카'(Orca·범고래)와 매우 유사하다고 영국 싱크탱크인 전략지정학회의 엠마 솔즈베리 연구원은 설명했다.

오르카는 보잉이 개발해 지난해 12월 시제품 시험을 마치고 해군에 인도된 UUV로 길이가 110m에 달하는 로스앤젤레스(LA)급의 4분의 1 정도(26m) 크기다.

미 해군은 지난해 12월 보도자료에서 오르카는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모듈식 탑재부를 갖춘 최첨단 자율 무인 디젤-전기 잠수함"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솔즈베리 연구원은 중국도 UUV 분야에서 진전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최소한 15년 동안 UUV를 개발해 왔으며 지금은 오르카와 유사한 UUV를 시험 가동하는 단계에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미국 잠수함 전문가인 H I 서튼은 자신의 웹사이트에 공개한 정보 분석에서 중국이 최소한 UUV 6대를 개발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과 호주 중국 이외에도 한국과 북한, 캐나다, 프랑스, 인도, 이란, 이스라엘, 노르웨이, 러시아, 영국, 우크라이나 등도 UUV를 연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