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항TP, 바이오파운드리 자동화 시스템 구축으로 신성장 그린바이오 산업 선도

입력 : 2024-05-14 19:50:02 수정 : 2024-05-14 19:50: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농식품부 그린바이오 소재 첨단분석시스템 공모사업 선정

포항테크노파크는 농림축산식품부의 ‘그린바이오 소재 첨단분석시스템’ 공모사업에 선정, 총 사업비 119억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그린바이오 소재 첨단분석시스템 공모사업은 지난해 2월 발표된 농식품부 ‘그린바이오 산업 육성전략’에 따라 농식품 분야의 공공 바이오파운드리 구축을 통해 그린바이오 소재 개발 및 생산과정을 자동화‧고속화‧표준화 하기 위해 추진됐다.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전경. 포항TP 제공

특히 바이오파운드리(Biofoundry)는 미래 바이오 경제시대를 주도할 합성생물학(Synthetic Biology)의 핵심 인프라로 설계-제작-검증-학습으로 구성되는 DBTL 과정을 통해 바이오 제조산업의 속도와 규모, 생산효율을 비약적으로 상승시켜줄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합성생물학은 생명과학에 공학적 기술을 도입해 인공적으로 생명체의 구성요소‧시스템을 설계‧제작‧합성하는 분야를 말한다.

 

포항TP는 농식품부 동물용의약품 산업화 거점시설로 지정된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 내 동물용의약품 후보 유전자 발굴과 항체 의약품 발굴을 위한 바이오파운드리 시스템을 올해부터 도입할 예정다.

 

2025년부터 4년간 첨단분석시스템 활성화 지원사업을 통해 국내 바이오기업, 대학, 연구소 등을 대상으로 구축된 바이오파운드리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그간 경북도와 포항시는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그린바이오 신산업을 지역 특화바이오산업으로 중점 육성하기 위해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 국내 최초로 식물기반 동물용의약품 생산지원을 위한 ‘그린백신실증지원센’와 ‘동물용 그린바이오의약품 상용화 지원시설’등 생산지원 인프라를 비롯 그린바이오 6대 유망분야 벤처기업의 지역 유치와 창업보육을 위한‘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등 그린바이오 산업 거점 인프라를 조성하고 있다. 

그린바이오벤처 캠퍼스 조감도.

포항TP는 올해부터 동물용의약품 소재 개발 기업을 대상으로‘식물백신 품질고도화 지원사업’을 통해 동물용의약품의 효능‧안전성 평가와 제품상용화를 지원하는 등 그린바이오 기업지원 거점 기관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번 ‘그린바이오 소재 첨단분석시스템’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그린바이오 소재 발굴에서부터 제품개발 및 생산 등의 그린바이오 전주기 산업화 역량을 갖추게 됐다.

 

내년에는 그린바이오 산업 육성 지구 지정을 목표로 그린바이오 산업 생태계 조성과 유망 바이오 기업 지역 집적화 등 바이오산업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항TP 배영호 원장은 “우리나라가 그동안 반도체 산업을 통해 국가 경제성장을 주도했다면, 앞으로는 바이오산업이 제2의 반도체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다”라며 “이번 바이오파운드리 시스템 구축을 통해 바이오기업의 성장과 지역 주도 그린바이오 산업 육성에 앞장설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