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시, 블록체인 기반 통합 시민플랫폼 서비스 시범운영

입력 : 2024-05-14 15:54:40 수정 : 2024-05-14 17:53: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시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정책자금 신청부터 부산페이 서비스, 15분 도시 생활권맵, 공유공동체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통합 제공한다.

 

부산시는 14일부터 ‘블록체인 기반 통합 시민플랫폼 시범사업’ 서비스를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통합 시민플랫폼 시범사업’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금융·민간·공공서비스를 통합한 디지털 공공플랫폼이다. 비대면 자격 확인서비스를 통해 DID(탈중앙화 신원증명) 기반 신원인증이 가능한 디지털시민증 발급을 기반으로, 정책자금 지원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방성빈 BNK부산은행장(왼쪽부터), 김광명 부산시의회 기획재경위원장, 빈대인 BNK금융그룹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 하윤수 부산교육감, 신정철 부산시의회 교육위원장이 14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블록체인 기반 통합 시민플랫폼 시범사업’ 출범식에서 단추를 누르고 있다. 부산시 제공

주요 서비스 내용은 △디지털시민증-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신원확인 △정책자금지원-다자녀 교육지원 포인트 및 청년만원문화패스 △15분 도시 생활권맵-지도 기반으로 개인 생활권 주변 공공시설과 이벤트 정보 제공 △부산페이 서비스-부산을 찾는 외국인을 위한 동백전 선불카드 서비스 △공유공동체-부산 테마뉴스와 공공시설 안내 및 예약, 시민 소통게시판 등이다. 시민들이 하나의 플랫폼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는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서비스 중 정책자금지원서비스를 이용하면 정책자금의 신청부터 사용까지 하나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원스톱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정책자금에는 다자녀 가정에 지급하는 ‘다자녀 교육지원 포인트(2자녀 30만원, 3자녀 이상 50만원)’와 부산 거주 청년에게 1만원으로 최대 11만원 문화 공연 관람 혜택을 제공하는 ‘청년만원문화패스’가 있다. 다자녀 교육지원 포인트와 청년만원문화패스는 각각 이달 20일과 7월 1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

 

또 15분 도시 생활권맵은 부산시를 62개 생활권역으로 구분해 지도 기반 공공시설의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인근 공공시설의 교육 및 강좌 등을 간편하게 예약하고, 공동체 간 자유로운 소통과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획기적인 서비스다.

 

특히 부산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은 동백전 선불카드 서비스를 받기 위해 동백전 앱을 내려 받아 회원가입·동백전 충전·동백전 결제 등의 번거로운 절차를 부산페이 서비스를 통해 한 번에 해결할 수 있고, 교통·관광패스·관광정보 등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통합 시민플랫폼 서비스는 이날부터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시범사업을 통해 도출된 효과를 사전에 검증한 뒤, 전체 사업비를 사업수익으로 회수하는 사업방식인 ‘민간투자형 소프트웨어사업’으로 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 편의성 면에서 민간사업과 비교해 전혀 차이가 없고, 오히려 사용이 편리한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블록체인을 비롯한 다양한 혁신적인 기술을 먼저 도입해 시민의 일상을 더 편리하게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시범사업을 기반으로 추후 정식으로 출시될 통합 시민플랫폼은 부산만의 차별화된 공공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시민들이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