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AI로 흉내 낸 딸 목소리에 속아 수천만원 인출한 60대 여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4 11:58:06 수정 : 2024-05-14 13:22: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도움으로 사기 피해 모면

딸의 휴대전화 번호로 걸려온 목소리에 속아 수천만원을 인출해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범에게 전달하려던 60대 여성이 은행원과 경찰의 도움으로 사기 피해를 모면했다.

 

14일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시30분쯤 60대 여성 A씨가 부산 금정구 한 은행에서 현금 2000만원을 인출했다. 자신의 딸 휴대전화 번호로 걸려온 전화를 받은 A씨가 딸 목소리가 시키는 대로 현금을 인출한 것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당시 이 모습을 보고 보이스피싱 범죄를 의심한 은행원이 A씨에게 ‘경찰의 도움이 필요한지’를 물었고, A씨는 고개를 끄덕였다.

 

은행원은 즉시 112에 보이스피싱 의심 신고를 했고, 출동한 경찰이 보이스피싱 조직 60대 현금 수거책을 공갈미수 방조 혐의로 현장에서 붙잡았다.

 

A씨는 “딸이 (전화로) ‘친구 보증을 섰는데, 친구가 연락이 되지 않아 잡혀 왔다’고 말해 돈을 찾기 위해 은행으로 달려왔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딸의 목소리를 인공지능(AI) 딥보이스로 흉내를 내는 바람에 A씨가 속은 것 같다”며 “AI를 활용한 보이스피싱 범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돼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