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리은행, ‘제4인뱅’ 설립 참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4 11:31:04 수정 : 2024-05-14 11:31: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은행이 한국신용데이터(KCD)가 추진하는 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참여 의사를 밝혔다. 국내 시중 은행이 제4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공식적으로 투자 의향서를 전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최근 KCD 컨소시엄에 투자의향서를 전달했다.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뉴스1

KCD는 전국 140만 소상공인 사업자에 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로 소상공인 대상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소상공인 특화금융’을 내걸고 제4인터넷은행 설립을 추진 중이다.

 

KCD는 창업 직후인 2016년 우리은행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위비핀테크랩(우리금융 디노랩 전신) 지원 대상자로 선정돼 우리은행의 지원을 받았다. 2020년에는 우리은행과 소상공인 금융 지원을 위해 비대면 금융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비대면 대출상품을 출시했다. 이번에는 최초의 소상공인 특화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위해 양사가 손을 잡게 된 것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은 지역상인 등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들을 꾸준히 해오고 있으며, 제4인터넷은행 컨소시엄 참여를 통해 소상공인의 자생력을 지원하는 금융생태계 형성에 기여하는 것을 기대하여 본 컨소시엄 참여를 검토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KCD컨소시엄의 가장 큰 경쟁력은 소상공인의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서비스를 자체적으로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다. 기존까지 소상공인 대출은 제1금융권의 고신용자 개인사업자 대출로 진행되어 왔으나 KCD가 설립한 한국평가정보는 개인사업자의 영업 정보를 바탕으로 이미 다수의 금융기관에 신용평가 모형을 제공하고 있다.

 

김동호 KCD 대표이사는 “한국신용데이터는 우리은행과 함께 소상공인을 위한 첫 번째 은행을 만들고자 한다”며 “KCD 컨소시엄은 입체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상공인과 개인기업이 정당한 평가를 받고 적시에 자금을 조달받을 수 있는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