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사비 449만원→1126만원으로 올려주세요” 부산 재건축 갈등

입력 : 2024-05-14 08:10:34 수정 : 2024-05-14 08:10: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사 늦어지면 결국 입주민 손해”
12일 오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밀집 지역의 모습. 뉴시스

 

건설자재 가격 급등과 인건비 등 공사비 인상으로 부산 재개발·재건축 공사현장 9곳에서 조합과 시공사간의 추가 공사비 갈등이 표출되며 공사가 지연되고 있다.

 

14일 부산시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부산지역 재개발·재건축 사업 현장 중 늘어난 공사비 부담 문제로 조합과 시공사 간 대립이 외부로 불거진 곳은 9곳 정도다.

 

공사비 분쟁으로 조합과 시행사 간 의견을 좁히지 못한 곳에서는 공사가 중단되거나 관련 소송이 진행중이다.

 

우선 부산 부산진구 시민공원 주변 재정비촉진지구 촉진4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시공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은 최근 조합에 도급 공사비를 늘려 달라고 요구했다. 2016년 6월 시공사 선정 때 체결한 도급 공사비 3.3㎡당 449만원을 1126만원으로 인상해달라는 것이다.

 

또한 부산 부산진구 범천1-1 재개발 사업 시공사인 현대건설은 539만9000원이던 3.3㎡(1평)당 공사비를 926만원으로 인상하겠다고 통보해 조합과 갈등을 겪고 있다.

 

부산 원도심 재개발·재건축 현장 2곳에서는 준공 또는 준공 인가 전 사용 허가로 입주가 끝났지만, 시공사 측에서 100억∼200억원에 이르는 추가 공사비를 요구하면서 조합과 소송이 진행 중이거나 협상이 교착 상태다.

 

지역 상당수 재개발·재건축 현장에서는 공사비 추가에 따른 분양가 인상 갈등을 우려해 최종 분양가를 결정하는 관리처분 총회 개최를 미루며 조합과 시공사 간 힘겨루기 현상도 나오고 있다.

 

한 건설업체 관계자는 “조합과 시공사 간 3.3㎡당 공사비 차이가 너무 커서 사업 추진을 미루는 재개발·재건축 현장이 적지 않다”면서 “공사가 늦어지면 결국 입주민이 손해 보는 만큼 늘어난 공사비 인상 규모를 정확하게 검증해 갈등을 조정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정비사업 공사비 급등에 따른 조합과 시공자 간 갈등을 완화하기위해 부산도시공사를 정비사업 지원 업무 대행 기관으로 지정해 공사비 검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