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베이징서 한·중 외교장관회담… 북한 문제·공급망 관리 등 논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4 08:08:07 수정 : 2024-05-14 08:08: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과 중국이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양국 관계와 북한 문제, 공급망 관리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은 이날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만나 고위급 교류·경제협력 등 양국관계 전반과 북핵·북한 문제, 지역·국제 정세 등을 논의했다.

 

사진=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조 장관은 회담에서 “한·중관계 발전을 위해서는 어느 한쪽이 아닌 양국이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난관이 있더라도 이견이 갈등으로 비화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관리하는 가운데 협력의 모멘텀을 계속 이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고위급을 포함해 다양한 수준에서 전략적 교류·소통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며 왕 부장의 방한을 초청했다. 왕 부장은 “상호 편리한 시기에 방한하겠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북한이 통일을 부정하고 남북을 적대적 관계로 규정지으며 각종 도발을 통해 한반도를 비롯한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한편 러시아와 불법적인 군사협력을 지속하고 있는 데 우려를 표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안정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당부했다. 아울러 탈북민 강제 북송에 대한 국내외 우려를 전달하고 탈북민들이 강제 북송되지 않고 희망하는 곳으로 갈 수 있도록 중국 측의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왕 부장은 “중국의 대(對) 한반도 정책에 변함이 없다”며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이 건설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장관은 지난 30여년 간의 경제협력이 서로의 발전에 중요한 원동력이 된 만큼 앞으로도 협력의 여지가 크다는 점에 공감하고 안정적인 공급망 관리 등 경제협력을 지속·강화하기 위해 긴밀한 소통을 해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국 국민 간 상호인식 개선과 우호 정서 증진 필요성에 공감하고 다양한 교류를 촉진해 나가기로 했다. 조 장관은 특히 문화콘텐츠에 대한 자유로운 접근이 양국 젊은 세대 간 마음의 거리를 좁히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금지령) 해제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26∼27일 서울 개최를 최종 조율 중인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지속 협력해나가기로 했으며 우크라이나 및 중동 정세, 미·중 관계 등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조 장관과 왕 부장은 이날 회담과 만찬을 더해 약 4시간 회동했다. 양국 외교수장의 대면은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박진 전 장관과 왕 부장 사이의 회담 이후 처음이다. 박 전 장관은 2022년 8월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왕 부장과 회담한 바 있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